인천항만공사-한국해양과학기술원, 업무협약 체결
인천항만공사-한국해양과학기술원, 업무협약 체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해양과학기술원 김웅서(왼쪽 네번째)과 남봉현 인천항만공사 사장(오른쪽 세번째)이 지난 15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관계자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제공: 인천항만공사) ⓒ천지일보 2019.11.17
한국해양과학기술원 김웅서(왼쪽 네번째)과 남봉현 인천항만공사 사장(오른쪽 세번째)이 지난 15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관계자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제공: 인천항만공사) ⓒ천지일보 2019.11.17

수중 건설로봇 활용 스마트 건설기술 도입 확대 

[천지일보 인천=김미정 기자] 인천항만공사가 지난 15일 한국해양과학기술원과 공사 대회의실에서 ‘수중건설로봇 활용 및 스마트 건설기술 도입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인천항에서 시행하는 건설공사 및 시설물 유지관리 등에 수중건설로봇을 활용하고 최신 스마트 건설기술 도입하는데 원활한 기술교류와 활용방안 구상 등에서 긴밀한 협력체계 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추진됐다.

앞으로 업무협약을 바탕으로 인천항만공사는 수중로봇기술의 현장적용성 확인을 위한 Test-Bed 제공 등에 협력하고,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은 수중건설로봇에 대한 교육, 체험프로그램 운영 등을 지원한다.

업무협약식을 마친 양 기관은 인천 내항 1부두로 이동해 한국 해양과학기술원 연구개발 참여업체가 마련한 수중건설로봇 ‘OCTAGON-aROV’을 시연회에 참관해 건설로봇의 활용가능성을 확인하는 시간도 가졌다.

해당 수중건설로봇은 인천항 수중구조물 하자검사에 우선 활용할 계획이며, 앞으로도 해당 수중건설로봇은 인천항 시설물 상태를 직접 확인하는 과정을 통해 신뢰성을 검증하고 인천항의 다른 주요 시설물에도 추가 적용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할 예정이다.

인천항만공사 남봉현 사장은 “이번 한국해양과학기술원과의 업무협력을 바탕으로 인천항 내 최초로 수중건설로봇을 도입해 인천항의 시설물 안전성 제고 및 효율적 유지관리 방안을 확보하고 국내 스마트 건설기술의 시장 창출·확대 등 활성화 기반 마련에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