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멕시코에서 신재생 에너지 문명 열다
한전, 멕시코에서 신재생 에너지 문명 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갑 한전 사장이 캐나디안 솔라 사장으로부터 기념패 수상받고 있다. (제공: 한국전력) ⓒ천지일보 2019.11.17
김종갑 한전 사장이 캐나디안 솔라 사장으로부터 기념패 수상받고 있다. (제공: 한국전력) ⓒ천지일보 2019.11.17

294㎿ 규모 멕시코 태양광 발전소 착공식

35년간 총 2800억원 안정적 매출 확보

중남미 신재생에너지 진출 교두보 마련

[천지일보=전대웅 기자]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이 지난 14일(현지시각) 멕시코시티에서 294㎿ 규모 멕시코 태양광 발전소 착공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김종갑 한전 사장, 김상일 주 멕시코 대한민국 대사, 알폰소 플로레스(Alfonso Flores) 멕시코 전력거래소 사장, 이스마엘 게레로(Ismael Guerrero) 캐나디안 솔라 개발부문 사장 등 주요인사 60여명이 참여했다.

한전은 캐나디안 솔라(Canadian Solar)사가 경쟁입찰로 발주한 이번 사업에서 올해 6월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돼 9월 확정계약을 체결했다.

본 사업은 멕시코 소노라주(州)를 비롯한 3개 지역에 설비용량 294㎿ 규모의 태양광 발전소를 건설해 이를 35년간 운영함으로써 총 2800억원의 수익을 창출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종갑 한전 사장은 축사를 통해 “이번 태양광사업은 한전이 중남미에서 추진하는 최초의 태양광 사업이자 최대 규모의 신재생 개발사업이라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멕시코 정부가 추진하는 신재생 에너지로의 거대 전환(Mega Shift)이라는 비전 달성에도 기여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또 멕시코 에너지부 차관 및 멕시코 연방전력공사 회장 등과의 면담을 통해 “한전이 이번 신재생사업 뿐만 아니라 가스복합 발전사업으로 멕시코 정부의 탈탄소화(Decarbonization)와 기후변화 대응에 기여할 것을 확신한다”며 “더불어 세계최고 수준의 한전의 기술을 활용한 멕시코 전력설비의 디지털화(Digitalization) 및 에너지 효율(Energy Efficiency) 개선사업을 통해 ‘스마트 에너지 시대’를 함께 열어나가자“고 제안했다.

한전은 멕시코에서 노르떼Ⅱ 가스복합화력 발전소(433㎿)를 지난 2013년 12월에 준공해 상업운전 중이며 이번 태양광 발전소의 착공으로 신재생 발전분야에도 참여하게 돼 명실상부 멕시코 주요 민자 발전사업자의 지위를 확보하게 됐다.

한편 한전은 지난 10월에 요르단 푸제이즈 풍력발전소(89.1㎿)를 준공하고 이번 멕시코 태양광 발전소를 연이어 착공함으로써 파리 기후변화협정에 따른 신재생 에너지 확대정책에 부응하고 글로벌 신재생 발전사업자로서의 사업영역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