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美지소미아 연장요청에 “日태도 변화에 달려 있어”
문재인 대통령, 美지소미아 연장요청에 “日태도 변화에 달려 있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을 만나 일본의 수출 규제 속에서 일본과 군사정보를 공유하기는 어렵다는 한국 정부의 입장을 거듭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15일 오후 청와대 본관에서 에스퍼 국방장관을 비롯해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 마크 밀리 미국 합참의장 등을 50여분에 걸쳐 면담했다.

앞서 에스퍼 장관은 이날 낮 서울 국방부 청사에서 열린 제51차 한미 안보협의회(SCM) 회의 종료 직후 열린 양국 국방장관 공동기자회견에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지소미아) 만료로 득을 보는 곳은 중국과 북한”이라며 유지 의견을 강하게 피력했다.

이 같은 에스퍼 장관의 입장에 대해 문 대통령은 일본의 수출규제 해결이 우선이라는 원칙을 앞세워 거부한 셈이다.

이에 지소미아 종료 시한이 일주일 남은 가운데 일본의 태도 변화 등 변수가 급부상하지 않는다면 협정의 효력은 소멸될 것으로 예상된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을 만나 면담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을 만나 면담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다만 청와대는 “남은 기간 동안 일본의 변화된 입장이 있기를 기대한다”고 언급해 일본의 태도에 따라 ‘극적 봉합’의 여지를 남겼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면담에서 ‘안보상 신뢰할 수 없다는 이유로 수출규제조치를 취한 일본에 대해 군사정보를 공유하기 어렵다’는 한국 정부의 입장을 설명했다”고 전했다.

결국 일본이 태도를 바꾸지 않은 이상 지소미아 연장을 바라는 미국 측의 입장을 수용할 수 없다는 뜻을 재확인 시킨 셈이다.

이와 함께 이날 도쿄 일본 외무성 청사에서 열린 한국과 일본의 외교당국 간 국장급 협의 역시 서로의 입장만 확인한 채 의견을 좁히지는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문 대통령의 면담에서는 한미 간 주요 이슈 가운데 하나인 방위비 분담금 협상에 대해서는 얘기가 나오지 않았다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대신 또 다른 현안인 한미 공중연합연습 조정과 관련해서는 문 대통령과 에스퍼 장관 사이에서 활발한 논의가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 일행을 접견하고 있다. 왼쪽부터 마크 밀리 합참의장, 해리 해리슨 주한미국대사,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 문재인 대통령 (출처: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 일행을 접견하고 있다. 왼쪽부터 마크 밀리 합참의장, 해리 해리슨 주한미국대사,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 문재인 대통령 (출처: 뉴시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