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참사 책임자’ 40명 검찰 고발… 박근혜·황교안 포함
‘세월호참사 책임자’ 40명 검찰 고발… 박근혜·황교안 포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월호참사 책임자 국민고소고발(서울=연합뉴스) 15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앞에서 열린 세월호참사 책임자 국민고소고발 기자회견에서 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 관계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15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앞에서 열린 세월호참사 책임자 국민고소고발 기자회견에서 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 관계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검찰 특별수사단, 조만간 유족 면담 예정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세월호 참사 피해자들이 사고 책임과 관련해 40명을 고소·고발했다. 고소·고발된 인원에는 박근혜 전 대통령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등이 포함됐다.

‘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는 15일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세월호 참사로 우리 아이들이, 우리 국민 304명이 희생된 지 오늘로 2040일”이라며 “피해자 가족 377명의 고소인과 국민 5만 4039명이 고발인으로 참여해 세월호참사 책임자 40명을 검찰에 고소·고발한다”고 밝혔다.

가족협의회에 따르면 고소·고발 대상자는 박 전 대통령과 참사 당시 법무부 장관이었던 한국당 황 대표,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 김장수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 등 40명이다.

가족협의회는 “우리는 왜 세월호가 갑자기 침몰했는지, 왜 박근혜 정권과 구조 세력들은 구할 수 있었던 국민을 구하지 않았는지 알고 싶다”면서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위해 피해자 가족과 국민들이 직접 세월호 참사 책임자들을 특정하고 고소·고발인단을 조직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성역 없는 과감한 수사로 한 점 의혹도 남기지 않고, 책임자 모두를 지위 고하와 관계없이 법에 따라 처벌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일 것을 검찰에 요청한다”고 했다.

한편 이 사건은 ‘검찰 세월호 특별수사단(특수단)’이 맡아 조사를 진행한다. 특수단은 지난 11일 세월호 참사를 둘러싼 의혹을 전면적으로 재수사하기 위해 출범했다.

그간 특수단은 4.16 세월호참사특별조사위원회 등 진상조사 기구들로부터 입수한 각종 조사 자료를 검토했고, 우선 수사에 착수할 대상을 선별해왔다. 특수단은 가족협의회 측과 조율해 조만간 참사 피해자의 유족들과 면담하고 구체적인 피해사례 등을 청취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19-11-15 22:02:06
제발 한명이라도 걸려라

정하나 2019-11-15 16:57:27
황교안에 악재가 겹치고 있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