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대입수능] 막을 내린 수능, 대체로 ‘무난’… “끝나서 홀가분해”
[2020대입수능] 막을 내린 수능, 대체로 ‘무난’… “끝나서 홀가분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2020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을 치른 14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여의도여자고등학교에서 4교시 탐구영역 응시를 끝낸 후 수험생들이 교문을 나서고 있다.ⓒ천지일보 2019.11.14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2020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을 치른 14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여의도여자고등학교에서 4교시 탐구영역 응시를 끝낸 후 수험생들이 교문을 나서고 있다.ⓒ천지일보 2019.11.14

“언어영역이 가장 풀기 쉬워”

“수능 응시, 나에게 잘한 일”

“등급컷 전부 높을까봐 우려”

[천지일보=이수정·최빛나 기자] “와~! 드디어 수능이 끝났어요. 마음이 홀가분해요!”

2020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인 14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여의도여자고등학교에서 수능을 끝나고 나오는 수험생들의 표정이 밝기만 하다. 양지인(19)양은 친구들과 함께 수능 끝나고 교문을 나오며 “끝나서 기쁘다”라고 얘기하며 “수능이 끝나기만 애타길 기다렸는데 진짜 끝나니 마음이 한결 가볍다”고 해맑게 웃으며 얘기했다.

그러면서 “수능 끝나고 나서 지금 당장 하고 싶은 것은 잠을 좀 푹 자고 싶다”며 “오늘 종일 긴장하면서 시험을 봤더니 체력적으로 많이 지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수험장 교문 앞에는 수험생의 가족들이 수능이 끝나길 애타게 기다리고 있었다. 추운 날씨 가운데 발을 동동 구르며 아이가 빨리 나오길 기다리던 한 학부모는 손목에 찬 시계를 보며 언제 끝날지 계속 초조해 하기도 했다.

한 수험생은 교문을 나오자마자 엄마의 손을 붙잡고 하염없이 울며 시험장을 빠져나가기도 했다. 다른 수험생은 시험장 밖에 있는 부모님을 향해 “수능이라는 큰 시험이 드디어 끝났다”며 오늘 있었던 일을 토로하기도 했다.

한국사 영역 응시시간이 끝나자 학생들이 기쁜 표정으로 시험장을 나서기 시작했다. 이번 수능이 불수능일까봐 염려했다던 박주은(18)양은 “생각보다 이번 수능은 무난했던 편”이라며 “최대한 긴장을 풀고 평소 모의고사 봤던 것처럼 시험을 봤다. 언어영역은 쉬운 편이라 잘 본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수능 끝나고 가장 하고 싶은 일은 그간 못 읽었던 책을 좀 읽고 싶다”며 “예상 점수대라면 원하는 대학 지원하는 데 큰 무리는 없어 보인다”고 힘찬 목소리로 말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2020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을 치른 14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여의도여자고등학교에서 4교시 탐구영역 응시를 끝낸 후 수험생들이 교문을 나서고 있다.ⓒ천지일보 2019.11.14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2020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을 치른 14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여의도여자고등학교에서 4교시 탐구영역 응시를 끝낸 후 수험생들이 교문을 나서고 있다.ⓒ천지일보 2019.11.14

성적과는 크게 상관없이 이번 수능 응시가 인생에 큰 경험이 됐다고 생각하는 응시생도 있었다. 선유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이은혜(19)양은 “나에게 수능은 항공과에 진학하기 위해 필요한 하나의 과정”이라며 “수능 끝나고 바로 학원가서 면접 준비를 해야 한다. 경험삼아 수능을 봤는데 생각보다 문제가 어렵지 않아 무난하게 풀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몇 일 뒤에 항공과 면접이 있다”며 “항공과 가는데 수능이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은 아니지만 수능을 응시해본 건 잘한 일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수능을 보고 나온 수험생들의 반응은 생각보다 시험 난이도가 대체로 무난한 편이라는 의견이 대부분이었다. 대다수 응시생은 언어영역 난이도가 쉬워서 문제를 푸는 데 큰 어려움이 없다고 했다.

비올라가 주전공이라던 윤혜린(가명, 19)양은 “이번 시험은 대체로 쉬운 편”이라며 “그중에서 국어가 제일 쉬웠다”고 말했다.

수시에 최종합격해 마음 편하게 시험을 봤다던 한 수험생은 “원하던 대학에 수시로 붙어서 시험을 마음 편하게 치고 나왔다”며 “언어영역이 가장 쉽게 풀렸다. 이 외 영역도 전부 무난한 수준이었다”고 덤덤하게 말했다.

현재 다니던 대학이 마음에 들지 않아 편입을 준비하기 위해 수험을 다시 봤다던 정은영(가명, 22, 여)씨는 “이번 수능은 전체적으로 쉬웠다”며 “등급 컷이 전반적으로 높게 나올 것 같아 그 점이 좀 걱정된다”고 우려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2020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치른 14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여의도여자고등학교에서 4교시 탐구영역 응시를 끝낸 후 나온 수험생들이 교문 밖을 나서며 해맑게 웃고 있다.ⓒ천지일보 2019.11.14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2020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치른 14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여의도여자고등학교에서 4교시 탐구영역 응시를 끝낸 후 나온 수험생들이 교문 밖을 나서며 해맑게 웃고 있다.ⓒ천지일보 2019.11.14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숙 2019-11-14 23:40:08
다들 고생 많이 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