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대입수능] “초고난도 문제 없었지만 변별력 있었다”(종합)
[2020대입수능] “초고난도 문제 없었지만 변별력 있었다”(종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2020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을 치른 14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여의도여자고등학교에서 4교시 탐구영역 응시를 끝낸 후 수험생들이 교문을 나서고 있다.ⓒ천지일보 2019.11.14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2020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을 치른 14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여의도여자고등학교에서 4교시 탐구영역 응시를 끝낸 후 수험생들이 교문을 나서고 있다.ⓒ천지일보 2019.11.14

“EBS 연계 문항 70% 출제”

“국어영역, 작년보다 쉬웠다”

“수학고득점, 3~4개서 갈려”

18일까지 이의신청접수받아

최종 성적통지일, 12월 4일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전국 86개 시험지구 1185개 시험장에서 동시에 실시된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14일 마무리됐다. 올해는 작년 국어영역 ‘31번’과 같은 초고난도 문항은 없었지만 변별력을 주기 위해 다소 난이도가 있는 문항이 출제됐다는 평가가 나왔다.

심봉섭 수능 출제위원장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학교교육을 통해 학습된 능력을 측정하기 위해 고등학교 교육과정의 내용과 수준에 맞춰 기본적인 내용을 중심으로 출제했다”고 밝혔다.

심 위원장은 “문항은 수능의 기본 취지에 맞게 기본 개념을 이해하고 적용하는 추리·분석·탐구능력을 측정할 수 있도록 출제했다”며 “학생들의 과도한 수험 준비와 부담을 완화하고자 일관된 출제기조를 유지했다”고 설명했다.

EBS 연계에 문항에 대해 심 위원장은 “EBS 연계 70%(출제)는 국민과의 약속”이라며 “영역과 과목별 문항 수를 기준으로 EBS 수능교재 및 강의와 연계해 출제했다”고 말했다.

영어영역 문제와 관련해 그는 “지문 연계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연계문항의 경우 EBS 연계교재의 지문과 주제, 소재, 요지가 유사한 다른 지문 등을 활용했다”고 설명했다.

국어영역은 ‘고난도’로 출제됐던 작년보다는 쉽게 출제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 대입상담교사단은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영역별 출제방향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혔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치러지는 14일 오전 서울 중구 이화여자외국어고등학교에서 수험생들이 시험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천지일보 2019.11.14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치러지는 14일 오전 서울 중구 이화여자외국어고등학교에서 수험생들이 시험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천지일보 2019.11.14

교사단 소속 김용진 동국대사범대부속여고 교사는 “전반적으로 유형화된 문항들이 많이 출제돼 올해 수능 국어는 전년도 수능보다 쉽게 출제됐다”고 했다. 다만 그는 “22번과 40번 문항이 고난도”라고 평가하며 “22번 문항은 고전시가 자체가 해석에서 어려움을 겪었을 것이고, 해석 여부에 따라 학생들의 체감 난이도가 있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수능 2교시 수학 영역의 난이도는 가·나형 모두 지난 6월과 9월 모의평가와 비슷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대체로 평이한 듯 해도 3~4개 문항으로 최상위권과 상위권 학생을 가를 수 있는 난이도였다.

수능 출제본부는 수학 영역에 대해 “복잡한 계산을 해야 하거나 반복 훈련으로 얻을 수 있는 기술적 요소나, 공식을 단순하게 적용해 해결할 수 있는 문항은 출제하지 않으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교육과정에서 다루는 기본 개념에 대한 충실한 이해와 종합적인 사고력을 필요로 하는 문항을 출제하고자 했다”고 밝혔다.

출제된 문제 내용을 살펴보면, 자연계열 학생들이 주로 치르는 수학 가형은 ‘미적분Ⅱ’ ‘확률과 통계’ ‘기하와 벡터’ 내용 전체에서, 인문계열 학생들이 주로 보는 수학 나형은 ‘수학Ⅱ’ ‘미적분Ⅰ’ ‘확률과 통계’ 내용 전체에서 각각 문제가 출제됐다. 가·나형 문항 수는 각각 30문항으로, 이 가운데 공통문항은 3문항이다.

수능 출제본부는 3교시 영어 영역에 대해선 “다양한 소재의 지문과 자료를 활용하면서도 교육과정 기본 어휘와 시험 과목 수준에서 사용 빈도가 높은 어휘를 사용해 출제했다”고 했다.

한편 올해 수능지원자는 54만 8734명이다. 시험은 오전 8시 40분부터 시작해서 오후 5시 40분에 끝났다. 이의신청은 한국교육과정평가원 홈페이지에서 접수가능하며 이날부터 18일 오후 6시까지 접수를 받는다. 이어 19일부터는 25일까지 심사가 진행된다. 심사가 끝나면 오는 25일 오후 5시에 정답 확정 발표를 하게 된다. 최종 성적통지일은 12월 4일이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진 14일 오후 서울 중구 이화여자외국어고등학교에서 한 수험생이 수능 시험을 마친 뒤 시험장을 빠져나가던 중 환하게 미소를 짓고 있다. ⓒ천지일보 2019.11.14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진 14일 오후 서울 중구 이화여자외국어고등학교에서 한 수험생이 수능 시험을 마친 뒤 시험장을 빠져나가던 중 환하게 미소를 짓고 있다. ⓒ천지일보 2019.11.14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