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대입수능] 교사단 “국어영역 작년보다 쉬워… 22·40번 문항 고난도”
[2020대입수능] 교사단 “국어영역 작년보다 쉬워… 22·40번 문항 고난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치러지는 14일 오전 서울 중구 이화 여자외국어고등학교에서 수험생들이 시험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천지일보 2019.11.14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치러지는 14일 오전 서울 중구 이화 여자외국어고등학교에서 수험생들이 시험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천지일보 2019.11.14

유형화된 문항 다수출제 학생 체감 난이도↓

고전시가, 독서 등 일부 문항은 변별력 있어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1교시 국어영역은 ‘고난도’로 출제됐던 작년보다는 쉽게 출제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 대입상담교사단은 1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영역별 출제방향 브리핑에서 “올해 수능 국어는 전년도 수능이나 올해 9월 모의평가보다 쉽게 출제됐다”고 밝혔다.

교사단 소속 김용진 동국대사범대부속여고 교사는 “전반적으로 유형화된 문항들이 많이 출제돼 올해 수능 국어는 전년도 수능보다 쉽게 출제됐다”고 했다.

다만 그는 “22번과 40번 문항이 고난도”라고 평가하며 “22번 문항은 고전시가 자체가 해석에서 어려움을 겪었을 것이고, 해석 여부에 따라 학생들의 체감 난이도가 있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40번 문항은 EBS연계가 아닌 경제 관련 지문”이라며 “주어진 개념을 학생들이 얼마나 정확히 파악했느냐가 관건이 될 것 같다”고 했다.

올해 국어 영역에서 새롭게 등장한 문항 유형은 작문 6번과 문법 13번 등으로 알려졌다.

오수석 소명여자고 교사는 “1교시가 전년도보다 평이하게 출제된 것으로 보인다”면서 “학생들이 이후 교시를 치르는데 좀 더 심리적으로 안정감을 갖고 임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다만 그는 “수능 원서접수 인원 중 재학생이 5만 4000명 감소하고 졸업생이 6789명 증가했다”면서 “졸업생 증가의 영향은 실제 영역별 등급구분 점수에 차이점이 생길 수 있어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발표하는 채점결과 보도자료를 꼭 참고하고 자신 성적의 유불리를 분석해 지원전략을 수립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편 다음은 출제본부가 밝힌 국어영역의 문항 유형이다.

◆화법

‘볼펜에 대한 학생 발표’를 소재로 한 문항, ‘인공 지능 면접에 대한 토론’을 소재로 한 문항 등 5문항이 출제됐다.

◆작문

‘인간과 인공 지능의 관계에 대한 주장하는 글쓰기’를 소재로 한 문항, ‘지역 방언 보호에 관한 글쓰기’를 소재로 한 문항 등 5문항이 출제됐다.

◆문법

‘다의어의 의미 관계’를 설명한 지문을 바탕으로 출제한 문항, ‘음운 변동 및 음절 유형’을 소재로 한 문항, ‘관형사형 어미의 체계’를 소재로 한 문항, ‘국어 자료의 탐구 활동’을 소재로 한 문항 등 5문항이 출제됐다.

◆독서

‘조건화 원리에 따른 믿음의 정도 변화’를 소재로 한 인문 지문, ‘장기 이식과 내인성 레트로바이러스’를 소재로 한 과학 지문, ‘국제적 기준의 규범성’이라는 화제에 대해 법학·경제학적 설명을 연계한 융합 지문 등 다양한 분야와 제재를 활용한 총 15개 문항이 출제됐다.

◆문학

신계영의 ‘월선헌십육경가’와 권근의 ‘어촌기’를 소재로 한 고전시가·수필 복합 지문, 김소진의 ‘자전거 도둑’을 소재로 한 현대 소설 지문, 작자 미상의 ‘유씨 삼대록’을 소재로 한 고전 소설 지문, 윤동주의 ‘바람이 불어’와 김기택의 ‘새’를 소재로 한 현대시 지문 등 현대와 고전의 다양한 갈래의 작품들을 활용해 총 15개 문항을 제출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