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전 법무장관 검찰 출석… ‘피의자 신분’ 소환
조국 전 법무장관 검찰 출석… ‘피의자 신분’ 소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에서 검찰 특수부 축소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한 검찰개혁안을 발표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0.14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천지일보DB

자녀 입시비리 의혹 등 조사예정

검찰 수사 착수 79일 만에 소환

공개 출석 폐지 지시에 비공개로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전 부인의 차명 주식투자와 자녀 입시비리 등에 연루된 의혹과 관련해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는 중이다. 이는 지난 8월 27일 검찰이 대규모 압수수색을 하며 본격적으로 수사를 벌인지 79일 만이다.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9시 35분부터 조 전 장관을 상대로 자녀입시비리·사모펀드투자 관련 의혹에 대한 사실관계를 조사 중이다.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한 조 전 장관은 변호인 입회 하에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조 장관이 받고 있는 의혹 중 핵심으로 꼽히는 것은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 활동증명서 발급에 직접 개입했는지(공문서 위조·행사),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차명 주식거래에 관여했는지(공직자윤리법·금융실명법 위반) 등이다.

앞서 검찰은 조 전 장관의 서울대 연구실과 은행 계좌를 압수수색하며 관련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 전 장관 딸(28)의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장학금 의혹도 조사대상이다. 검찰은 조 전 장관의 조사 일정을 하루 앞두고 노환중 부산의료원장을 소환 조사했다. 11일에 이어 두 번째다. 노 원장은 조 전 장관의 딸 조모(28)씨의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지도교수로 6학기 연속 200만원씩 총 1200만원의 장학금을 지급했다.

부산의료원이 지난 26일 대강당에서 제17대 노환중 원장 취임식을 열었다. (제공: 부산의료원) ⓒ천지일보 2019.6.27
부산의료원이 지난 26일 대강당에서 제17대 노환중 원장 취임식을 열었다. (제공: 부산의료원) ⓒ천지일보 2019.6.27

노 원장은 지난 6월 조 전 장관이 대통령민정수석비서관으로 재직할 당시 양산부산대병원장에서 현재의 자리로 임명됐다. 검찰은 노 원장의 장학금 제공이 대가성 있는 뇌물죄가 성립하는지를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딸과 아들(23)이 서울대 법대 공익인권법센터에서 인턴증명서를 허위로 발급받는 과정에 관여했는지도 조 전 장관을 상대로 확인할 방침이다.

조 전 장관의 딸은 2009년에, 아들은 2013년에 각각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에서 인턴을 했다는 증명서를 받아 입시에 제출했다. 검찰은 조 전 장관 자택 PC에서 인턴증명서 파일을 확보하고 당시 법대 교수로 재직한 조 전 장관의 연루 여부를 수사해왔다.

검찰은 조 전 장관의 부인 정경심(57, 수감 중) 동양대 교수가 2차전지업체 더블유에프엠(WFM) 주식을 차명으로 매입한 사실을 알았는지에 대해서도 조 전 장관을 추궁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검찰은 정 교수가 상장사인 WFM 주식 12만주를 6억원에 장외 매수하던 당일 조 전 장관이 청와대 인근 현금자동입출금기(ATM)에서 수천만원을 송금한 정황을 확인했다.

WFM은 정 교수가 자신과 두 자녀 명의로 10억 5000만원을 투자한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코링크PE)의 투자사다. 정 교수가 코링크PE 실제 운영자인 조 전 장관의 5촌 조카 조범동(36, 구속기소)씨에게서 미공개 정보를 입수한 다음, 작년 1∼11월 WFM 주식 14만 4304주를 차명으로 사들인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학교 교수가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 허위신고 및 미공개정보이용 등 혐의로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0.24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학교 교수가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 허위신고 및 미공개정보이용 등 혐의로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0.24

검찰은 조 전 장관을 상대로 미공개 호재성 정보에 대해 조 전 장관이 인지하고 있었는지 조사할 계획이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11일 정 교수를 자본시장법상 미공개정보 이용 등 14가지 혐의로 추가 기소했다. 조 전 장관은 정 교수의 15개 범죄 혐의 중 상당 부분에 연루된 정황이 있다.

조 전 장관이 증거인멸에 관여·방조했는지도 조사 대상이다. 검찰은 조 전 장관이 부부의 자산관리인 노릇을 한 한국투자증권 프라이빗뱅커(PB) 김경록(37)씨로부터 서울 방배동 자택 PC 하드디스크를 교체 당시 조 전 장관에게서 “아내를 도와줘 고맙다”는 말을 들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조 전 장관의 동생 조모(52, 구속)씨의 웅동학원 채용비리, 위장소송 혐의와 관련한 조사도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웅동학원은 조 전 장관의 부친 고(故) 조변현씨에 이어 현재 모친 박정숙(81)씨가 이사장을 맡는 등 조 전 장관 가족이 운영하는 경남지역 학교법인으로 알려졌다.

조 전 장관은 지난 1999∼2009년 웅동학원 이사를 지냈다. 검찰은 조 전 장관 PC에서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의 웅동학원 가압류에 대한 법률검토 문건을 확보한 이후 위장소송 관여 여부를 조사해왔다.

조 전 장관은 웅동학원 측에서 교사 채용 시험문제 출제를 의뢰받아 관련 분야 교수에게 다시 의뢰하는 등 채용과정에도 일부 관여한 사실을 인정하고 있다. 하지만 출제 의뢰 시기는 정확히 기억나지 않으며 채용 비리와는 무관하다는 입장을 보여왔다.

한편 일각에서는 조 전 장관에게 제기된 의혹이 방대한 만큼 추가 소환 조사가 이뤄질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이후 검찰은 조 전 장관의 진술 태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구속영장청구 등도 결정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