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대입수능-현장] “수능대박 날거야! 만점합격!”… 후끈한 응원전 열기
[2020대입수능-현장] “수능대박 날거야! 만점합격!”… 후끈한 응원전 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치러지는 14일 오전 서울 용산구 용산고등학교에서 경복고 학생들이 북을 치며 수험생을 응원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1.14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치러지는 14일 오전 서울 용산구 용산고등학교에서 경복고 학생들이 북을 치며 수험생을 응원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1.14

후배들, 장구·북 들고 응원나서

“시험 잘 보고 좋은 결과 있길”

학부모도 격려 “실력발휘 하길”

[천지일보=최빛나 기자] “선배님들! 수능 잘 보시고, 원하시는 대학교 다 붙으세요!”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날인 14일 서울 용산구 용산고등학교 입구는 해가 미처 뜨기도 전 이른 새벽부터 수험생을 응원하기 위해 나온 학생들의 열기로 가득 찼다.

용산고, 용산공고, 배문고, 중앙고, 한양공고, 동성고 등 8개 학교의 학생들이 수능을 보는 수험생을 응원하기 위해 나왔다. 학생들은 북채를 손에 쥐고 힘 있게 북을 치기도 하고, ‘수능대박’이라는 문구가 적힌 플래카드를 들고 연신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치러지는 14일 오전 서울 용산구 용산고등학교에서 후배 학생들이 선배 수험생을 응원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1.14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치러지는 14일 오전 서울 용산구 용산고등학교에서 후배 학생들이 선배 수험생을 응원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1.14

‘수능대박날거야 만점합격’ ‘풀어도정답 찍어도정답’ 등 피켓을 들고 북과 장구를 치는 학생들은 마치 서로 경쟁이라도 하는 듯 응원노래와 구호를 외치며 응원전을 펼쳤다.

경복고 학생 이재준(17, 서울 은평구)군은 “선배님들이 지금까지 열심히 준비하신 만큼 좋은 결과 있길 바란다”며 “떨지 마시고 제대로 실력 발휘를 하셨으면 좋겠다”고 응원의 말을 전했다.

학생회 임원진 장세욱(18, 서울 종로구)군은 학교 대표로 나서서 북을 들고 수험생들을 응원했다. 장군은 “1년 동안 수능 준비하느라 너무 고생 많으셨다”며 “수능 잘 치루고 원하시는 대학교 꼭 합격하시길 바란다”고 응원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치러지는 14일 오전 서울 용산구 용산고등학교에서 후배 학생이 선배 수험생을 응원하며 포옹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1.14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치러지는 14일 오전 서울 용산구 용산고등학교에서 후배 학생이 선배 수험생을 응원하며 포옹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1.14

최도윤(18, 서대문구)군은 “수능 보는 선배님들을 응원하면서 ‘내년에는 나도 같은 입장이 되겠구나’라고 생각했다”며 “내년에 수능 볼 때 당당하게 보고 나올 수 있도록 열심히 준비해야 겠다”고 말했다.

직접 형의 수능을 응원하기 위해 신청해서 나왔다는 김민준(17, 서울 종로구)군은 “온 가족이 형의 수능 대박 기원을 위해 떨리는 마음으로 기다리고 있다”며 “수능 보는 형보다 일찍 일어나 응원하기 위해 나왔다”고 밝혔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치러지는 14일 오전 서울 용산구 용산고등학교에서 학부모가 수험생을 응원하며 악수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1.14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치러지는 14일 오전 서울 용산구 용산고등학교에서 학부모가 수험생을 응원하며 악수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1.14

수험생을 위해 학부모도 격려에 나섰다. 수능을 앞둔 자녀를 떨리는 모습으로 바라보며 ‘시험 잘 봐’ 한마디 말과 함께 힘껏 아들을 안기도 했다. 학생들과 함께 응원하며 제자들을 격려하는 선생님의 모습도 보였다.

아이들을 챙겨주러 나왔다는 조인영(가명, 50, 여, 서울 마포구)씨는 “작년에 첫째아이 수능을 치러서 긴장되는 수능생의 마음을 더 잘 알 것 같다”며 “너무 긴장되겠지만 준비한 만큼 담담하게 더도 말고 덜도 말고 실력발휘를 잘 했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아들을 수능시험장 안으로 보내고 긴장한 모습으로 한참을 바라보고 있던 김성훈(60, 남, 서울 용산구)씨는 “늦둥이 아들이 재수를 해서 배웅하러 나왔다”며 “최선을 다했으니 분명 좋은 결과가 나올 것 같다”고 떨리는 목소리로 말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치러지는 14일 오전 서울 용산구 용산고등학교에서 후배 학생들이 선배 수험생을 응원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1.14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치러지는 14일 오전 서울 용산구 용산고등학교에서 후배 학생들이 선배 수험생을 응원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1.14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