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과학연구소서 유량 계측 중 폭발… 5명 사상(종합)
국방과학연구소서 유량 계측 중 폭발… 5명 사상(종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오후 대전시 유성구 국방과학연구소(ADD) 내에서 폭발사고로 1명 사망 4명 부상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일반인의 출입이 통제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13일 오후 대전시 유성구 국방과학연구소(ADD) 내에서 폭발사고로 1명 사망 4명 부상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일반인의 출입이 통제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사고로 선임 연구원 1명 사망

“원인, 정밀 감식해야 파악돼”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국방과학연구소에서 폭발 사고가 발생해 1명이 숨지고 4명이 부상을 입었다.

13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께 대전 유성구 소재 국방과학연구소(ADD) 9동 젤 추진제 연료 실험실에서 폭발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선임 연구원 A(30)씨가 목숨을 잃었고, 함께 있던 다른 연구원 B(32)씨 등 4명이 부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부상자 가운데 1명은 외부 업체 직원으로 파악됐으며, 그는 장파열 진단을 받아 대학병원으로 이송된 것으로 전해졌다.

A씨 등 연구원들은 로켓 추진용 연료로도 쓰이는 니트로메탄을 다루고 있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파악됐다. ADD 측은 이들이 고체 상태 연료를 젤 형태로 만든 뒤 정확한 설계 유량이 나오는지 측정하는 도중 폭발이 일어났다고 설명했다.

임성택 ADD 제4기술연구본부장은 “탄화수소 계통 연료를 시험하는 곳에서 사고가 났다”면서 “연료를 연소하거나 점화한 건 아니고 단지 유량을 계측하던 중이었다”고 밝혔다.

13일 오후 대전시 유성구 국방과학연구소(ADD) 임성택 본부장이 사고 브리핑을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13일 오후 대전시 유성구 국방과학연구소(ADD) 임성택 본부장이 사고 브리핑을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그러면서 그는 “폭발 원인은 정밀 감식을 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하며 “예기치 않은 점화 때문에 높은 압력으로 발화하면서 폭발로 이어진 게 아닌가 싶다”고 추측했다.

이번 사고에는 소방 등 인력 120명과 장비 30여대가 투입됐다.

앞서 폭발로 인해 화재가 발생한 직후 ADD 내부 소방대가 먼저 출동해 자체 진화를 한 뒤 119에 신고를 접수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때 관할 소방서 인력 전체가 출동하는 경보령인 대응 1단계가 발령되기도 했으나, 큰 화재가 없어 해제됐다.

ADD는 보안상 이유로 민가와 떨어져 있었고, 이같은 이유로 주변으로 피해가 확산하지는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하기 위해 연구원들을 조사 중에 있다. 또한 주변 폐쇄회로(CCTV) 녹화 영상을 확보하고 분석도 진행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19-11-13 23:29:50
연구원들도 편한직업 아니네. 얼마나 크게 터졌으면 사망자도 나왔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