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사도 ‘패딩’ 입는다… 최전방 12만명부터
병사도 ‘패딩’ 입는다… 최전방 12만명부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1일 육군 22사단 장병들이 새로 보급받은 패딩형 동계점퍼를 입고 있다. (제공: 국방부) 2019.11.13
지난 11일 육군 22사단 장병들이 새로 보급받은 패딩형 동계점퍼를 입고 있다. (제공: 국방부) 2019.11.13

내년부터는 병사 전원에게 보급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최전방 지역 병사들에게 패딩형 동계점퍼가 보급된다.

13일 국방부는 경기도와 강원도 전방지역의 추운 기상 여건에서 근무하는 국군 병사 12만 4000명을 대상으로 패딩형 동계 점포를 지난 10월부터 순차적으로 보급하고 있다고 밝혔다.

군에 보급하는 패딩형 동계점퍼는 올해 처음 시행되는 것으로 기존 군용 방한피복과 달리 병사들이 다양한 병영생활에서 자유롭게 착용할 수 있는 편한 소재로 제작됐다.

국방부는 “체육활동과 여가시간 활용 등 다양한 형태의 외부 활동과 겨울철 열악한 기상 조건에 알맞은 피복의 필요성이 지속적으로 제기됐다”며 패딩형 동계점퍼 보급 취지를 설명했다.

패딩형 동계점퍼를 지급받은 군인들 24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에서 만족도는 91점으로 나타났다고 국방부는 설명했다.

김윤석 국방부 전력자원관리실장은 “본격적인 겨울이 오기 전인 11월말까지 패딩형 동계점퍼를 전방과 격오지 부대 병사에게 보급할 계획”이라며 “국회 예산 확정 시 내년부터는 입대하는 병사 전원에게 보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