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8차사건 재심청구’ 윤모씨의 심경
‘화성 8차사건 재심청구’ 윤모씨의 심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ot caption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화성연쇄살인 8차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돼 무기징역을 선고 받고 20여년을 복역한 윤모씨가 13일 오전 경기 수원시 영통구 소재 경기중앙지방변호사회관에서 열린 화성연쇄살인 8차사건 재심청구 기자회견에서 심경을 밝혔다. 윤모씨는 화성연쇄살인 8차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돼 지난 1998년 10월 수원지방법원으로 무기징역을 선고 받고 대법원 확정판결을 거쳐 20여년을 복역했다. 사진은 윤모씨가 자신의 심경을 자필로 작성한 내용이 담긴 종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