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신천지 급성장세, 이성적으로 분석해야
[사설] 신천지 급성장세, 이성적으로 분석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10일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예수교회) 시온기독교선교센터 110기 수료식이 진행되고 있다. 신천지예수교회에 따르면 수료 인원은 총 10만 3764명으로, 1년여 만에 10만 수료식을 열었다. 장소 사정상 현장 참석은 6만여명, 지방 및 해외는 생중계로 동시 수료했다. ⓒ천지일보 2019.11.10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10일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예수교회) 시온기독교선교센터 110기 수료식이 진행되고 있다. 신천지예수교회에 따르면 수료 인원은 총 10만 3764명으로, 1년여 만에 10만 수료식을 열었다. 장소 사정상 현장 참석은 6만여명, 지방 및 해외는 생중계로 동시 수료했다. ⓒ천지일보 2019.11.10

얼마 전 신천지 10만 수료식이 있었다.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측은 10만명이 다 모일 곳이 없어 분산 개최했다고 했다. 실제 본 행사장에 모인 수료생들은 끝이 보이지 않았다. 신천지의 급성장세는 팩트였다. 목회자들 말만 듣고 신천지를 이단이라며 무조건 터부시했던 이들이 어쩌면 신천지가 맞을 것이라는 생각을 하기 시작했다.

이날 수료식에 참여한 10만여명은 6개월여의 성경공부 과정을 이수하고 300문제에 달하는 성경시험에서 90점 이상을 맞아 수료 자격을 갖춘 사람들이다. 신천지는 이미 내년은 20만명 이상이 수료할 것을 예고했다.

신천지 수료생은 신천지 입교자를 의미하기도 한다. 단순히 교회에 등록하면 새신자가 되는 일반 개신교회와 달리 까다로운 과정과 세상의 곱지 않은 시선을 이겨야만 신천지 입교자가 된다. 세상의 곁눈질을 딛고 신천지에 입교하는 이유는 수료생들의 소감에서 알 수 있다. 기성 신학교에서 성경의 뜻을 배우지 못했고, 그런 목회자 밑에서 역시 성경의 뜻을 알 길이 없었던 이들이 신천지에서 성경의 참 뜻을 알게 됐다고 한목소리를 낸다. 신앙의 길이 말씀을 따라가는 것이기에 핍박도 감내한다는 것이다.

한 때 한국 개신교를 대표한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는 신천지를 핍박하다 과거 전력이 드러나 망신을 당한 바 있다. 일제시대 십계명의 제1계명을 범하면서 일왕에게 절하고, 군수물자를 바친 반국가 반종교 전력이 드러났고, 소속 목회자 1만 2000여명의 범죄 사실이 알려졌으니 반사회단체나 다름없다. 최근 한기총 대표회장의 목표는 대통령 하야다. 쿠데타를 꿈꾸니 그야말로 반국가 단체가 아닌가.

반면 신천지에서 말하는 신천지의 목표는 성경의 뜻을 전하고 성경적인 신앙인을 창조하는 것이다. 어느 쪽이 참 종교단체이고, 신이 있다면 어느 곳에 함께할지 이성적으로 분석할 필요성이 있어 보인다. 사람이 모이는 곳은 이유가 있다. 핍박에도 급성장한다면 더더욱 이유가 있다. 과거처럼 기득권으로 신종교를 마녀사냥할 것이 아니라, 이성적으로 변론하고 판단하는 성숙한 한국교회를 보고 싶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