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급출동 소방대원의 늦어진 귀환’
‘응급출동 소방대원의 늦어진 귀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ot caption

(대구=연합뉴스) 독도 인근 해상 추락 헬기 탑승원의 시신을 옮기는 소방당국 차량 행렬이 12일 오후 경찰의 에스코트를 받으며 대구 공군기지를 출발해 대구 동산병원으로 이동하고 있다.

이날 수습된 이 시신은 사고 헬기에 탑승했던 소방대원으로 추정되며 사고해역을 출발, 대구 공군기지에 도착 후 대구 동산병원에 안치된다.

앞서 지난달 오후 31일 11시 26분께 독도 인근에서 조업 중 손가락이 절단된 응급환자를 태우고 독도를 이륙한 중앙119구조본부 소속 EC225 헬기 한 대가 독도 인근 해상에서 추락했다.

사고로 조종사와 부기장, 정비실장, 구급·구조대원 등 소방공무원 5명과 응급환자, 보호자 등 7명이 실종되거나 숨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