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채 의원 “부산 신발산업의 위상, 신발센터 ‘독립성’이 열쇠”
정상채 의원 “부산 신발산업의 위상, 신발센터 ‘독립성’이 열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2019.11.12

신발센터 독립·자율성으로 신발산업 명성 찾고 재도약 견인

“기존 조직체계 환원하고 전문CEO 책임 경영체제 갖춰야”

[천지일보 부산=김태현 기자] 부산 신발 산업의 명성을 지키고 재도약을 견인할 부산 신발산업진흥센터의 독립성을 확보하자는 발언이 부산시의회에서 나왔다.

경제문화위원회 정상채 의원(부산진구2, 더불어민주당)은 12일 열린 부산시의회 제282회 정례회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이 같은 내용을 주장했다.

부산은 작년 기준 전국 46.7%에 달하는 업체 수와 50.8%에 달하는 종사자 수를 보유한 명실상부한 신발 산업 거점도시이다. 그러나 정 의원이 지적한 대로 독립성과 자율성이 없는 신발센터가 이를 감당할 수 있는지에 대한 의문은 업계에서도 계속 제기돼 왔다.

2004년 독자적으로 설립된 신발센터는 2008년 부산경제진흥원이 출범하면서 부설기관으로 편제됐으나 운영체제만 부설이었을 뿐 기존과 동일하게 소장 책임경영 체제로 운영돼왔다. 그러나 2017년 당시 경제진흥원장의 지휘체계 강화 일환으로 신발센터의 독립 경영체제는 인정받지 못하게 되고 이후 센터 예산과 소장 선임 문제에 있어서도 크고 작은 잡음이 생겨났다.

정 의원은 “현재 상황은 신발 산업의 퇴보로까지 이어질 수 있어 독립 문제를 심각하게 고민했다”며 “부산경제진흥원이 경제와 산업 전반을 아우르고 각종 지원 사업에 관여하는 만큼 신발센터가 경제진흥원에 머물러 있는 것의 시너지 효과에 대해서는 인정한다”면서도 센터가 독립기관으로서의 입지를 갖추고 책임경영을 강화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제안했다.

먼저 정 의원은 신발센터를 2017년 2월 이전 조직체계인 부설센터로 환원하고 전문CEO 영입을 통한 소장 책임경영 체제를 갖출 것을 주문했다.

또한 신발센터가 경제진흥원의 단순 부설기관이 아니라 대등한 위치에서 협업할 수 있도록 센터의 독립성과 자율성을 부여할 것을 요청했다.

끝으로 산업 전반에 걸쳐 축적된 경제진흥원의 노하우를 신발 산업에도 접목시켜 신발 산업 중심 도시로서의 위상을 유지하고 발전시킬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해 줄 것을 당부하며 발언을 마무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