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제폐업된 진주의료원 재건립 추진… 경남도, 지역별 공공병원 지정
강제폐업된 진주의료원 재건립 추진… 경남도, 지역별 공공병원 지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도청 진주 서부청사. (제공: 경남도) ⓒ천지일보 2019.9.19
폐업한 진주의료원 자리에 들어선 경남도청 진주 서부청사. (제공: 경남도) ⓒ천지일보 2019.9.19

4년간 총 1251억원 투입

창원·진주·통영·김해 등 5곳

도, 이달 공론화위원회 구성

“공론절차, 시간끌기용 안돼”

[천지일보 경남=최혜인 기자] 지난 2013년 강제폐업된 진주의료원을 포함해 5개 시군에 공공의료원 신축·지정이 확정됐다.

경남도는 보건복지부에서 발표한 ‘지역의료 강화대책’과 연계해 내년부터 2023년까지 4년간 1251억원 예산으로 ‘공공보건의료 강화대책’을 추진한다고 지난 11일 밝혔다.

경남은 이번 지역의료 강화대책에서 진주권, 통영권, 거창권 총 3곳이 공공병원 신축 대상지에 선정됐다. 거창·통영권은 적십자병원을 이전·신축하고, 진주권은 공론화 과정을 거쳐 공공의료원 신축 방법·규모 등을 결정하기로 했다.

도내 중진료권은 창원권, 진주권, 통영권, 김해권, 거창권 5곳으로 설정하고, 진료권별로 지역책임 의료기관 1개소를 지정한다. 창원권, 김해권 책임의료기관으로는 마산의료원, 양산부산대병원을 지정할 계획이다.

특히 도는 진주권 공공의료원 설립을 위해 이달부터 위원회를 구성하는 등 공론화 준비에 착수한다. 도민참여단 구성, 워크숍 개최 등을 통해 내년 상반기까지 공론화 절차를 마칠 예정이다.

경남도 공공보건의료 강화대책. (제공: 경남도) ⓒ천지일보 2019.11.12
경남도 공공보건의료 강화대책. (제공: 경남도) ⓒ천지일보 2019.11.12

또 도는 도민의 건강관리를 맡고 있는 지역보건기관 기능보강사업에 4년간 314억원을 투입한다. 장기적으로는 인구감소에 따른 의료공백에 대비하기 위해 의료취약지의 보건소를 보건의료원으로 전환할 방침이다.

응급의료 시설 확충에는 총 391억원을 투입해 응급의료 수준을 개선한다. 기존 국비사업인 응급의료기관 운영비 지원과 함께 지역에 맞춰 도비 52억원 시군비 52억 등 4년간 총 103억원을 추가로 투입한다.

이밖에도 의료취약지의 보건소에 야간응급진료센터 운영을 지원한다. 내년에 사천읍 보건지소와 함안군 보건소 2곳에 야간응급진료센터를 시범 운영하고, 2022년부터는 지원사업의 성과와 수요에 따라 확대할 방침이다.

보건의료노조는 12일 성명발표를 통해 “공공병원 설립의 핵심은 ‘서부경남’을 맡을 ‘진주권’”이라며 “진주권 공공병원 공론화 절차가 시간끌기용으로 돼서는 안된다. 이번 결정으로 전국 최하위 수준인 경남 공공의료 수준을 향상하기 위한 발판이 마련된 만큼 발 빠르게 추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천지일보 진주=최혜인 기자] 서부경남 공공병원설립 도민운동본부가 26일 오전 10시 30분 진주 소재 경남도청 서부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공병원 설립을 촉구하고 있다.이들은 “도민의 건강불평등 해소를 위해 지난 2013년 강제 폐업한 진주의료원을 대체할 서부경남 공공병원을 설립하라”고 밝혔다. ⓒ천지일보 2019.6.26
[천지일보 진주=최혜인 기자] 서부경남 공공병원설립 도민운동본부가 26일 오전 10시 30분 진주 소재 경남도청 서부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공병원 설립을 촉구하고 있다.이들은 “도민의 건강불평등 해소를 위해 지난 2013년 강제 폐업한 진주의료원을 대체할 서부경남 공공병원을 설립하라”고 밝혔다. ⓒ천지일보 2019.6.26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