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아들 용균이를 추모하게 해달라’
‘내 아들 용균이를 추모하게 해달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ot caption

【서울=뉴시스】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가 11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화력발전소 비정규직 노동자로 근무하다 숨진 故 김용균 노동자의 추모분향소를 설치하는 중 서울시와 충돌하는 가운데 고인의 어머니 김미숙 씨가 서울시 관계자에게 항의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