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후쿠시마 원전 지면 포장 균열… “지하수 오염 우려”
日후쿠시마 원전 지면 포장 균열… “지하수 오염 우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4일 일본 후쿠시마현 오쿠마의 후쿠시마 제1원전을 방문해 둘러보고 있다.  지난 2013년 9월 이후 약 5년 반 만에 원전을 방문한 아베 총리는 폐로 작업의 진척 상황 등을 점검하며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4일 일본 후쿠시마현 오쿠마의 후쿠시마 제1원전을 방문해 둘러보고 있다. 지난 2013년 9월 이후 약 5년 반 만에 원전을 방문한 아베 총리는 폐로 작업의 진척 상황 등을 점검하며 "국가가 폐로와 오염수 대책의 전면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로 유출된 방사성 물질의 확산을 막기 위해 시공한 지면 포장에 균열이 다수 발생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후쿠시마 제1원전 부지의 지면 모르타르 포장에 41군데 균열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으며 도쿄전력이 이를 제대로 관리 하지 않아 방치돼 있다고 요미우리 신문이 10일 보도했다.

보도는 회계검사원의 조사에서 포장에 생긴 균열 틈으로 40군데에서 잡초 등이 자라고 있고 이와 별도로 폭 5㎝, 길이 10㎝ 정도의 균열이 한 군데 발견됐다고 전했다.

회계검사원은 갈라진 틈으로 땅속에 흡수된 빗물이 방사성 물질에 오염된 채로 지하수에 유입될 우려를 제기하며 도쿄전력에 시정을 요구했다.

도쿄전력은 지하수 오염을 줄인다며 2013년 12월부터 올해 3월까지 약 203억엔(2149억원)을 들여 원전 부지의 지면을 모르타르로 덮는 시공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지윤 2019-11-10 21:45:58
아베씨! 근심어린 면상 잘 봤구요. 혼자서 일본의 상황을 이고 가려고 하지 마시오. 일본국민들과 옆나라들과 타협할 방법을 찾으시오. 혼자 제국주의 사상 못버리면 일본이 바다에 가라 앉고 있을고 할때 일본국민들 난민으로 받아줄 나라들이 있을지 생각도 해 보시고!! 콘크리트 균열이라니 2100여억원을 들여 콘크리했는데 균열이라니 섬 전체가 미세하게 흔들이고 있나보오. 각성하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