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기반환점’ 맞은 문 대통령, 여야 5당 대표와 만찬… 靑 3실장은 기자간담회
‘임기반환점’ 맞은 문 대통령, 여야 5당 대표와 만찬… 靑 3실장은 기자간담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정당대표 초청 대화’에 앞서 열린 차담회에서 여야 5당 대표에게 간담회장으로 갈 것을 권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의당 심상정 대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문 대통령,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출처: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정당대표 초청 대화’에 앞서 열린 차담회에서 여야 5당 대표에게 간담회장으로 갈 것을 권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의당 심상정 대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문 대통령,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출처: 연합뉴스)

조문답례 더불어 협치 복원

靑 3실장, 합동 기자간담회

‘국민체감’ 성과 방안 알려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가 9일 임기 반환점을 맞으며 야당과 언론과의 소통으로 임기 후반기의 시작을 연다.

문 대통령은 10일 여야 5당 대표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만찬 회동을 가질 예정이고, 이날 오후에는 대통령 비서실장과 청와대 정책·안보실장은 합동으로 기자간담회를 갖는다.

문 대통령은 임기 후반기를 시작하는 첫날 여야 대표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소통을 강화한 것이다. 이는 패스트트랙 정국 이후 답답한 정국을 협치를 통해 돌파해보겠다는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와의 회동은 지난 7월 18일 일본의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에 대한 대응을 놓고 논의하기 위한 회동 이후 115일 만에 이뤄졌다.

아울러 이번 회동은 최근 문 대통령의 모친상에 여야 대표들이 조문을 한 것에 대한 감사의 뜻을 표하고자 청와대가 제안해 성사된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는 정치적 의미를 배제하고 진정으로 여야 대표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자 하는 문 대통령의 요구에 따라 비공개 회동으로 진행한다.

하지만 최근 ‘조국 사태’로 여야가 대립하고 있는 상황과 사회·외교·경제 등 분야별 현안이 산적하기 때문에 이러한 것들을 놓고 대화가 오고갈 것으로 관측된다. 실제로 야당은 회동에서 ‘조국 사태’에 대한 대국민사과와 국정운영 노선 전환, 선거제 개혁 등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 역시 조문에 대한 감사에 그치지 않고 이번 자리를 협치 복원의 기회로 삼을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해 지난달 22일 문 대통령은 국회 시정연설에서 “국민통합을 위해서도 얽혀있는 국정의 실타래를 풀기 위해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를 약속대로 가동하기 바란다”며 협치의 중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

이날 비공개 회동에서는 문 대통령이 여야 대표들에게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나 검경수사권 조정 등 검찰 개혁을 위한 협조를 다시 강조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대한 초당적 협력을 비롯해 민생·경제를 위한 입법과 내년도 예산안 처리 등에 힘을 실어달라고 요청할 것으로 관측된다.

이날 만찬에 앞서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김상조 정책실장, 정의용 안보실장 등 ‘청와대 3실장’은 오후 3시부터는 춘추관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청와대 3실장이 공동으로 기자간담회를 갖는 것은 이번 정부 들어서 처음이다.

문 정부가 임기 후반기를 맞아 기자간담회를 통해 전반기의 고쳐야 할 점들을 점검하고 후반기에 대한 정책 방향을 국민들에게 강조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노 실장 등은 간담회에서 전반기 국정에 대한 자체 평가를 내놓고, 개혁이라는 큰 과제 아래 2년 반 국민이 체감할 성과를 위한 구체적인 국정운영 방향을 설명할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