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물가지수… “통신비는 ‘최저’·폰 값은 ‘최고’”
10월 물가지수… “통신비는 ‘최저’·폰 값은 ‘최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동통신 물가지수 94.53

휴대전화 물가지수 105.09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지난달 이동통신 요금 물가지수가 역대 최저로 떨어진 반면 휴대전화기 물가지수는 최고치로 올랐다. 통신비는 하락하고 휴대전화기 가격은 상승하는 상반된 추세를 보였다.

10일 한국은행과 통계청 등에 따르면 지난 10월 이동통신 요금 물가지수와 휴대전화기 물가지수는 각각 94.53과 105.09를 기록했다. 소비자 물가지수는 기준연도 2015년을 100으로 놓고 물가의 상승·하락률을 나타낸다. 기준연도와 비교해 현재에 가격이 상승했다면 지수가 100을 넘어가고, 하락했다면 100 이하가 된다.

통신 요금 물가지수는 2017년 10월 99.92를 기록한 이후 2년 간 지속적으로 하락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통신 업계는 정부의 통신요금 인하 정책 효과로 통신 요금 물가지수가 하락한 것이라는 분석이다.

반면 휴대전화기 물가지수는 지난 2년 간 상승세를 이어온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지난 9월과 10월에는 각각 105.09를 기록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최근 출시된 삼성전자 ‘갤럭시S10 5G(512GB)’는 155만 6500원, ‘갤럭시노트10 플러스(512GB)’는 149만 6000원, LG전자 ‘V50 씽큐’는 119만 9000원으로 5G 스마트폰의 가격은 대부분 100만원을 훌쩍 넘겼다.

한편 통계청의 ‘2019년 10월 소비자 물가동향’에 따르면 지출목적별 물가 동향의 12개 부문 가운데 통신 부문만이 유일하게 전월 대비 0.1% 하락했다. 통신 부문에는 ▲우편료 ▲휴대전화기 ▲휴대전화료 ▲유선전화료 ▲인터넷이용료 ▲휴대전화기 수리비 등이 해당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지윤 2019-11-10 21:42:16
그러니까요. 갈수록 폰값이 뛰네요. 삼성폴더폰은 무려 250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