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홍 전 서강대 총장 선종… 향년 77세
박홍 전 서강대 총장 선종… 향년 77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홍 서강대 명예총장. ⓒ천지일보
박홍 전 서강대 총장. ⓒ천지일보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1990년대 학생운동 세력이었던 소위 주사파(主思派) 배후에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있다고 주장해 파문을 일으켰던 박홍 전 서강대 총장이 9일 향년 77세로 선종했다.

박 전 총장은 지난 2017년 7월 신장 투석을 받다 몸 상태가 악화해 서울 한 종합병원을 찾았고 당뇨 합병증 판정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몸 상태가 악화돼 입원 치료를 받다 이날 새벽 4시 40분 별세한 것으로 알려졌다.

1989년부터 1996년까지 8년간 서강대 총장을 지낸 그는 재직 기간 여러 설화에 휩싸였다.

박 전 총장은 1994년 7월 당시 김영삼 대통령 초청으로 청와대에서 열린 전국 14개 대학 총장 오찬에서 “주사파와 우리식 사회주의가 제한된 학생들이긴 하지만 생각보다 깊이 (학원 내에) 침투돼 있다”며 “주사파 뒤에는 사노맹이 있고 사노맹 뒤에는 사로청, 사로청 뒤에는 김정일이 있다”고 주장해 논란이 일었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이며 발인은 11일, 장지는 용인천주교묘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