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사과문자 ‘관심↑’
손흥민 사과문자 ‘관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흥민 2골, 마침내 ‘차붐’ 넘어서	【베오그라드=AP/뉴시스】손흥민(오른쪽)이 6일(현지시간)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의 라지코미틱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B조 4차전 즈베즈다와의 경기하고 있다. 손흥민은 후반 12분과 16분 골을 터뜨려 토트넘의 4-0 승리에 기여했으며 차범근 전 감독의 기록(121골)을 넘어 한국인 유럽무대 최다골 신기록(122·123골)도 함께 세웠다.
손흥민 2골, 마침내 ‘차붐’ 넘어서 【베오그라드=AP/뉴시스】손흥민(오른쪽)이 6일(현지시간)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의 라지코미틱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B조 4차전 즈베즈다와의 경기하고 있다. 손흥민은 후반 12분과 16분 골을 터뜨려 토트넘의 4-0 승리에 기여했으며 차범근 전 감독의 기록(121골)을 넘어 한국인 유럽무대 최다골 신기록(122·123골)도 함께 세웠다.

[천지일보=박혜민 기자] 손흥민 사과문자에 관심이 쏠린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의 손흥민이 지난 4일 자신의 태클로 발목을 크게 다친 에버턴의 고메스에게 사과 문자를 보냈다고 밝혔다.

손흥민은 영국 일간지 가디언과의 인터뷰에서 “세르비아 원정을 떠나기 전에 고메스에게 ‘쾌유를 빌며, 나와 너의 가족, 동료들에게 정말로 미안하다’는 문자를 보냈다”고 말했다.

이어 “고메스도 수술이 끝난 뒤 집에 돌아와 답장을 보냈지만 내용은 밝히고 싶지 않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3일 손흥민이 토트넘 대 에버튼의 경기에서 백태클을 시도하는 과정에서 고메스가 다른 선수와 엉켜 넘어지며 오른쪽 발목에 심각한 부상을 입었다.

고메스는 7일 자신의 SNS를 통해 “수술이 성공적으로 끝났다. 퇴원해서 가족과 함께 있다”면서 “응원을 보내준 팬들에게 감사드린다”고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