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자녀 부정입학 의혹’도 검찰 수사 들어간다
‘나경원 자녀 부정입학 의혹’도 검찰 수사 들어간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천지일보 2019.11.8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천지일보 2019.11.8

검찰, 8일 첫 고발인 조사 시작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검찰이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자녀의 대학 입학 특혜 의혹과 관련해 수사에 들어갔다.

8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성상현 부장검사)는 이날 오후 1시 30분부터 나 원내대표 자녀 부정입시 의혹과 관련해 시민단체 민생경제연구소의 안진걸 대표를 불러 고발인 조사를 진행한다.

앞서 민생경제연구소를 비롯해 사립학교 개혁과 비리추방을 위한 국민운동본부, 국제법률전문가협회, 시민연대 ‘함께’ 등 4개의 시민단체는 지난 9월 16일 나 원내대표를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와 업무방해죄 혐의로 고발한 바 있다. 이후에도 뇌물수수 및 사후수뢰, 직권남용 등의 혐의가 있다며 추가 고발에 들어갔다.

이에 나 원내대표는 같은 달 30일 이들을 가짜 시민단체로 규정하며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기도 했다.

나 원내대표의 아들 김모씨는 2014년 미국 고교 재학 중 서울대 의대 윤모 교수의 연구실에서 인턴으로 일한 후 다음 해 미국의 한 학술대회에서 발표된 의공학 포스터(광전용적맥파와 심탄동도를 활용한 심박출량의 타당성에 대한 연구)에 제1저자로 등재됐다. 이를 통해 미국 예일대에 입학했다는 것이 의혹의 핵심이다.

특히 저자 중 김씨만 유일한 고등학생이어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자녀 의혹과 비교되며 주목받기도 했다.

또 시민단체는 나 원내대표가 2011년 딸의 성신여대 특수교육대상자 전형 입학 과정에서 관여하지 않았냐는 의혹도 제기한 상태다.

2012학년도 수시 3개월 전 입시 계획엔 없던 특수교육대상자 전형이 갑자기 신설됐다는 주장이다.

나 원내대표에겐 ‘스페셜 올림픽코리아(SOK)’에 부당한 특혜를 주고 딸을 당연직 이사로 올렸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딸에게 특혜를 주는 동안 나 원내대표가 SOK 신규 예산 편성에 영향을 끼쳤다는 것이다.

나 원내대표는 SOK라는 지적·자폐성장애인들의 스포츠와 문화예술 활동을 지원하는 비영리 국제조직의 회장직을 2011년~2016년 상반기까지 맡은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19-11-08 19:16:29
푸하하하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