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일보 영상뉴스] 정부, 자사고·외고 2025년 일반고 전환… “고교서열화 해체”
[천지일보 영상뉴스] 정부, 자사고·외고 2025년 일반고 전환… “고교서열화 해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천지TV=이지예 기자] 교육부가 고교서열화 해소를 위해 2025년에 자율형사립고교(자사고)와 외국어고(외고) 국제고를 일반고로 전환한다고 7일 밝혔습니다.

유은혜 사회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히고 정부는 고등학교 진학단계의 불공정성을 없애기 위해 과감하게 제도를 개선한다고 밝혔습니다.

유 부총리는 일반고 전환 이유에 대해 현재 고등학교가 일류 이류로 서열화 돼 위화감을 조성하는 등 문제가 있다면서 교육격차가 사회 계층 격차로 이어진다는 국민 우려를 무겁게 받아들였다고 밝혔습니다.

유 부총리는 자사고 외국어고 폐지가 아니라 일반고 전환이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전환 과정에 있어 혼선이 없도록 다각도의 정부 지원을 약속했습니다.

(녹취: 유은혜 | 교육부장관)

“고등학교 교육을 혁신하고자 합니다. 우리 고등학교 교육이 미래로 나아가기 위해 고등학교 진학단계의 불공정성을 없애기 위해 정부는 과감하게 제도를 개선합니다. 학생을 선발하는 입학 방식만 바뀌는 것이므로 자사고 외국고 등의 폐지가 아니라 일반고로 전환하는 것임을 강조해서 말씀드립니다.”

향후 일반고에 대한 지원 강화와 2025년 고교학점제 전면 실시와 함께 일반고로 ‘일괄 전환’된다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일반고로 전환하는 학교에 3년간 최소 10억원 추가 예산을 지원하고 전환 과정에 필요한 사항들을 교육부가 함께 지원하겠습니다. 일반고 교육 역량을 강화하는 대책들은 모두 2025년 고교학점제의 전면적인 시행을 위한 기반의 조성입니다.”

이날 브리핑에는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부회장인 최교진 세종시교육감을 비롯해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등 전국 시도교육감들이 참석했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하나 2019-11-09 16:22:08
대통령 말 한마디에... 해마다 바뀌는 교육정책, 어느 장단에 발 맞춰야 할지 학부모는 혼란스럽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