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홍콩에 회유책… “홍콩인도 본토서 집 사고 취업 가능”
中, 홍콩에 회유책… “홍콩인도 본토서 집 사고 취업 가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캐리 람(왼쪽) 홍콩 행정장관이 4일(현지시간) 제2회 중국 상하이 국제수출입박람회 참석 차 상하이를 방문해 시진핑 주석과 만나 환담하고 있다. 람 장관은 시 주석에게 최근 홍콩 정세에 대해 보고했으며 시 주석은 람 장관이 홍콩을 이끌고 상황을 안정시키기 위한 노력을 다했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람 장관을 높이 신뢰하고 있으며,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출처: 뉴시스)
캐리 람(왼쪽) 홍콩 행정장관이 4일(현지시간) 제2회 중국 상하이 국제수출입박람회 참석 차 상하이를 방문해 시진핑 주석과 만나 환담하고 있다. 람 장관은 시 주석에게 최근 홍콩 정세에 대해 보고했으며 시 주석은 람 장관이 홍콩을 이끌고 상황을 안정시키기 위한 노력을 다했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람 장관을 높이 신뢰하고 있으며,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홍콩의 민주화 요구 시위가 장기화하는 가운데 중국 정부가 홍콩인의 중국 내 주택 구매, 자녀 취학, 전문직 취업 등을 허용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7일 홍콩 행정 수반인 캐리 람 행정장관은 전날 베이징에서 한정 중국 부총리가 주재한 ‘대만구 건설 영도소조’ 회의에 참석한 후 이 같은 계획을 발표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전했다.

대만구(大灣區·Great Bay Area) 계획은 2035년까지 중국 정부가 선전, 광저우 등 광둥성 9개 도시와 홍콩, 마카오를 묶어 미국의 실리콘 밸리와 같은 세계적인 혁신 경제권을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람 장관이 발표한 총 16가지 정책에 따르면 홍콩인은 중국 내 거주 증명이 없어도 광둥성 내에서 아파트 등 주택을 살 수 있으며 광둥성 내 9개 도시에서 일하는 홍콩인은 학비가 비싼 국제학교 대신 중국 본토인의 자녀가 다니는 일반 학교에 자녀를 보낼 수 있게 된다.

홍콩과 중국 본토의 자산관리 부문 연계도 추진되며, 변호사, 건축가 등 홍콩 내 전문직 자격증을 중국 본토에서도 인정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홍콩 보험업자가 중국 내에서 영업할 수 있도록 규제도 완화하기로 했다. 

이러한 정책은 홍콩 시위 사태에 대한 중국 중앙정부의 ‘당근책’에 해당하는 것으로 보인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한정 부총리 등은 최근 람 장관과 회동에서 시위 사태에 대한 단호한 대처를 주문하면서도 한편으로는 이러한 유화 정책을 통해 홍콩의 민심을 달래려는 것으로 분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