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코, ‘캠코브러리 23호점’ 개관
캠코, ‘캠코브러리 23호점’ 개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캠코가 6일 경상남도 통영시 용남면 ‘새통영지역아동센터’에서 ‘캠코브러리 23호점’ 개관식을 가진 후 문창용 캠코 사장(마지막줄 오른쪽 여섯번째)·강석주 통영시장(왼쪽 세번째) 등 참석자와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캠코) ⓒ천지일보 2019.11.6
캠코가 6일 경상남도 통영시 용남면 ‘새통영지역아동센터’에서 ‘캠코브러리 23호점’ 개관식을 가진 후 문창용 캠코 사장(뒷줄 오른쪽 여섯번째)·강석주 통영시장(왼쪽 세번째) 등 참석자와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캠코) ⓒ천지일보 2019.11.6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캠코(사장 문창용)가 6일 경상남도 통영시 용남면 ‘새통영지역아동센터’에서 ‘캠코브러리 23호점’ 개관식을 개최했다.

‘캠코브러리(KamcoBrary)’는 ‘캠코(Kamco)’와 ‘도서관(Library)’의 합성어로 캠코가 지난 2015년부터 지역아동 및 청소년들의 학습문화 개선과 독서 활동 지원을 위해 지역아동센터 내 노후 공간을 리모델링해 작은도서관을 마련해주는 캠코의 대표적인 교육 기부 사회공헌활동이다.

캠코는 지금까지 부산·서울·대전·대구 등 전국 총 22곳에 캠코브러리를 설치했으며 설치 후 5년간 도서 기증 및 독서지도 프로그램 지원을 통해 소외계층의 독서환경 개선 및 아동·청소년들의 건전한 여가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이번에 개관한 ‘캠코브러리 23호점’은 지난 2017년 창원시에 이어 경남지역에서 두 번째로 설치된 작은도서관이다. 특히 ‘캠코브러리 23호점’은 다문화가정 아동이 많이 거주하고 있는 통영시 외곽의 새통영지역아동센터 내에 설치됐다. 신규 도서 및 캠코 경남지역본부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기증한 도서 총 600여권을 비치함으로써 향후 지역아동과 청소년들의 문화·교육 사각지대 해소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문창용 캠코 사장은 “캠코브러리 개관 사업이 지역아동·청소년들에게 배움의 기회를 통해 든든한 미래인재로 성장하는 마중물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며 “캠코는 아동·청소년을 위한 차별화된 교육지원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추진함으로써 지역사회와 소통하고 사회적 가치 실현을 솔선수범하는 금융공기업이 되겠다”고 말했다.

한편 캠코는 지역인재 양성 및 취약계층 지원을 위한 ‘희망 Replay’ 사회공헌활동의 일환으로 캠코브러리 설치 외에도 ▲장애인·저소득 가정 등의 문화격차 해소를 위한 ‘희망울림프로그램’ 운영 ▲대학생 취업역량 강화를 위한 ‘대학생 취업잡(Job)이’ 운영 ▲시각장애인을 위한 그림해설 ‘오디오북’ 제작 등 다양한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추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