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과수 “성북구 네 모녀 사인, 일산화탄소 중독”
국과수 “성북구 네 모녀 사인, 일산화탄소 중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폴리스 라인 설치된 성북구 다세대 주택. (출처: 연합뉴스)
폴리스 라인 설치된 성북구 다세대 주택. (출처: 연합뉴스)

정확한 결과, 3~4주 후 나올 것

[천지일보=김정수 기자] 서울 성북구에서 숨진 채 발견된 일가족 4명의 사인이 일산화탄소 중독이라는 부검의 구두소견이 나왔다.

서울성북경찰서는 6일 오전 8시쯤부터 양천구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서울과학수사연구소에서 70대 A씨와 40대 딸 3명에 대한 부검이 진행됐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부검의는 시신을 살펴본 후 일산화탄소 중독이 사망 원인인 것으로 추정했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과 사망 시기 등의 세세한 부검 결과는 3~4주 후에 나올 것으로 추측했다.

숨진 이들은 이달 2일 큰딸이 가구주로 등록된 다세대주택에서 시신이 심하게 부패한 상태로 발견됐으며, 집 안에서 유서가 발견된 점을 들어 경찰은 타살 혐의점이 크지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경찰은 부검 결과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결론 지을 예정이다.

숨진 모녀의 집 우편함에는 카드·신용정보 회사 등에서 보낸 고지서와 서류가 여러 건 있던 것으로 알려져 경찰은 모녀의 생전 금융거래 명세와 채무 관계도 전반적으로 살펴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이들은 보증금 3000만원에 월세 100만원의 조건으로 지난 2016년부터 거주해왔으며, 최근 2~3개월간 월세를 미납한 것으로 파악됐다.

우편물 중에는 채무 이행 통지서와 이자 지연 명세서 등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져 일각에선 모녀의 경제적 상황이 단기간 급격하게 악화한 것이 아니냐는 추측도 나왔다.

올해 7월엔 모친과 딸이 동 주민센터를 방문해 기초연금을 받던 통장을 압류 방지 통장으로 변경했다. 이에 주민센터 직원이 상담 여부를 물었지만 별다른 이야기는 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정부는 건강보험료 체납, 단전·단수, 가스 공급 중단 등 관련 지표를 통해 복지 지원이 필요한 사람들을 찾아내는 ‘발굴 관리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그러나 이들 모녀는 이 시스템에 포착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경찰은 숨진 모녀의 친·인척과 주변인 등을 대상으로 사망원인을 추론할 만한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