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총선 승리 위해 자유우파 대통합 절실”
황교안 “총선 승리 위해 자유우파 대통합 절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내년 총선을 앞두고 보수층과의 연대를 제안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천지일보 2019.11.6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내년 총선을 앞두고 보수층과의 연대를 제안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천지일보 2019.11.6

국회 긴급 기자간담회 개최
 

“경제 펴게 해서 민생경제 되살려야”
“북핵 위협 물리치고 안보 튼튼하게”

[천지일보=명승일, 임문식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6일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받드는 모든 분과 통합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광화문 광장에서 문재인 정권의 독선과 오만을 심판해 달라는 절절한 국민의 함성을 들었다”며 “총선 승리를 위해 자유우파의 통합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우리가 추구하는 시장경제에 의하면 국민이 자율적으로 활발하게 경제활동을 할 수 있다. 이런 나라를 만들기 위해 우선 총선 승리가 필요하다”며 “이를 위해서는 자유우파의 대통합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사실 지난 탄핵 과정에서 보수가 분열되고 정권을 내주고 두 전직 대통령이 영어의 몸이 되면서 자유우파 정치권 전체에 엄청난 정치적 상처가 생긴 것이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라며 “하지만 지난 10월 국민항쟁은 우리 선조들이 피 흘려 지켰던 대한민국을 지키고 흔들리는 대한민국을 바로잡아야 한다는 큰 시대적 명령을 내려주셨다”고 했다.

황 대표는 “돌이켜보면 이 독선적이고 무능한 좌파정권을 막아내지 못한 책임에서 우리 누구도 자유로울 수 없다”며 “자유우파의 정치인들 모두 이 정치적 실패에 대한 책임을 남에게 돌리는 것이 아니라 스스로에게 묻는 성찰의 자세를 먼저 가다듬어야 한다. 이는 한국당 당대표인 저의 책임이다. 한국당의 책임이며 자유우파 정치인 모두의 책임”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무엇이 우리를 국민의 신임으로부터 멀어지게 했는지, 왜 우리는 국민이 위임한 권력을 끝까지 지키지 못했는지, 왜 우리는 작은 기득권에 연연하면서 과감한 혁신을 하지 못했는지 국민의 관점에서 바라보고 반성하고 또 성찰해야 한다”며 “우리는 무능, 오만, 비리로 점철된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고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를 지켜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내년 총선을 앞두고 보수층과의 연대를 제안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천지일보 2019.11.6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내년 총선을 앞두고 보수층과의 연대를 제안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천지일보 2019.11.6

황 대표는 우선 경제를 펴게 해서 민생경제를 되살려야 한다고 제안했다.

그는 “시장경제의 활력을 살려 디지털 인공지능 혁명시대에 미래를 선도하는 나라로 거듭나야 한다”며 “국민들이 서로 믿고 살 수 있는 나라, 공정하고 정의로운 사회를 만들어가야 한다. 국민 각자가 행복을 영위하는 나라, 삶의 질 선진국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나아가 안보도 중요하다며 “지금 우리나라는 세계 열강 속에서 살아남을 수 있는 방법을 강구해야 한다. 그러려면 주변 국가들과 공존해야 한다”며 “고립되면 안 된다. 한미동맹에 기초해서 발전의 신화를 만들었던 역사를 계승해서 세계 질서의 전환기 속에서 낙오되는 것이 아니라 도약의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북핵 위협을 물리치고 안보에 한 치의 빈틈이 없게 해야 한다. 그러나 현 정권은 비전문가에게 나라 일을 맡겨서 나라가 엉망이 되고 말았다”며 “검증되지도 않은 소득주도성장을 무모하게 밀어붙여 서민들은 더욱 살기 어렵게 됐다. 정부는 이를 감추려고 국민들의 피땀 어린 세금을 물 푸듯이 퍼붓고 있다”고 비난했다.

황 대표는 또 “또한 섣부른 지소미아 파기로 인해 한미일 공조가 흔들리고 나라의 안보마저 위기에 처하게 됐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문지숙 2019-11-06 21:28:08
총선에서 승리 못할까봐 똥줄 타지? 알고는 있나 몰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