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황교안 지도부, 친박 정치쇼 제압할 힘 없다”
홍준표 “황교안 지도부, 친박 정치쇼 제압할 힘 없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을 하루 앞둔 12일 서울 중구 대한문 앞에서 김문수 서울시자 후보의 유세현장을 찾아 유권자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6.12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을 하루 앞둔 12일 서울 중구 대한문 앞에서 김문수 서울시자 후보의 유세현장을 찾아 유권자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6.12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당내 친박(친박근혜)계 인사들을 십상시(十常侍)에 비유하고 “황교안 지도부가 이를 제압할 힘이 없다”고 비판했다.

홍 전 대표는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십상시가 활개 치던 박근혜 정권 시절 나는 경남도지사로 내려가 있었지만 그들의 패악질과 정치 난맥상은 지방에서도 생생하게 볼 수 있을 정도로 심했다”고 지적했다.

십상시는 중국 후한 말 영제 때 권력을 잡고 조정을 휘두른 10명의 환관을 말한다.

홍 전 대표는 “십상시가 활개치던 박근혜 정권 시절 20대 국회의원 공천을 앞두고 박근혜 대통령의 진실한 친박 한마디에 친박 감별사가 등장했다”며 “모 의원을 정점으로 서울·경기는 S와 H가, 인천은 Y가, 충남·대전은 K와 L이, 대구·경북은 K가, 부산·경남은 Y와 P가 공공연히 진박 감별사를 자처하면서 십상시 정치를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20대 국회가 개원한 뒤 의총이 열리기만 하면 당내 분란의 중심이 된 소위 친위대 재선 4인방의 횡포에 의원들은 할 말도 못 하고 눈치 보기 바빴고 오히려 그들이 막말과 고성으로 당을 장악해나갔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김무성 전 대표는 허수아비 대표로 전락했고 당의 기강은 무너져내렸다. 박근혜 탄핵은 이렇게 해서 시작된 것”이라고 했다.

또한 “친박에서 말을 갈아탄 그들이 개혁을 포장해서 벌이는 정치쇼를 국민 여러분들은 또다시 보게 될 것”이라며 “황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는 이를 제압할 힘이 없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