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장애 질병코드 도입해야”… 정부, 찬성 측 간담회 열어
“게임장애 질병코드 도입해야”… 정부, 찬성 측 간담회 열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게임중독.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게임중독.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11월 반대 측 간담회 열 계획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정부가 게임이용 장애 질병코드를 국내에 도입하고자 간담회를 열어 찬성 측 의견을 수렴했다.

5일 국무조정실에 따르면 게임이용 장애 질병코드 국내도입 문제 관련 민·관 협의체는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HJ비지니스센터에서 제3차 회의를 열고 찬성 측 간담회를 진행했다.

민·관 협의체는 게임 장애 질병코드 도입에 찬성하는 의료계·학부모·시민단체 등 인사 5명을 초청했다.

정미경 GSGT 대표와 백형태 메티스 신경정신과의원 원장은 의료·교육 현장에서 발생하는 게임이용 관련 문제를 제기하고 치료 방법 등을 제시했다.

변웅재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조정위원장과 김지연 게임·스마트폰 중독예방 시민연대 기획정책국장, 강신성 두번째출발 대표 등은 게임이용에 대한 문제를 직접 겪은 경험자 입장에서 해결책을 냈다.

특히 이들은 과도한 게임이용에 따른 부작용이 청소년에게 미치는 위험성에 관해 설명하면서, 부정적 파급효과를 최소화하기 위해 사회와 정부가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달 중 민·관 협의체는 반대 측 간담회를 개최해 질병코드 도입 반대 의견도 함께 수렴할 계획이다.

민·관 협의체는 지난 7월 23일 민간과 정부 위원 22명으로 이뤄진 기구로 세계보건기구가 게임이용 장애에 질병코드를 부여하는 국제질병사인 분류 개정안을 채택하면서 국내 도입 문제를 함께 논의하기 위해 구성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숙 2019-11-05 20:47:03
게임도 중독성이 강하므로 치료의 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