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만난 文대통령 “한일 대화 시작이 될 수도 있어”
아베 만난 文대통령 “한일 대화 시작이 될 수도 있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아베신조 일본총리와 4일 오전 아세안 정상회의가 열린 태국 방콕에서 단독 환담을 하고 있다. (출처: 청와대 페이스북) ⓒ천지일보 2019.11.4
문재인 대통령이 아베신조 일본총리와 4일 오전 아세안 정상회의가 열린 태국 방콕에서 단독 환담을 하고 있다. (출처: 청와대 페이스북) ⓒ천지일보 2019.11.4

“독도 헬기 유가족과 실종자 가족께 깊은 위로”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아베 총리와는 대화의 시작이 될 수도 있는 의미 있는 만남을 가졌으며, 모친상에 위로전을 보내 주신 여러 정상에게 일일이 감사인사를 드렸다”며 “트럼프 대통령도 오브라이언 국가안보보좌관을 통해 위로 서한을 보내주셨는데, 어머니가 흥남 철수 때 피난오신 이야기를 기억해 주셨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를 마치고 귀국에 앞서 SNS에 올린 글에서 이같이 밝히고 “이번 태국에서의 아세안+3, 동아시아 정상회의에서 각 나라 정상들은 그동안 협력으로 여러 위기에 함께 대응해 온 것을 높이 평가했고 앞으로도 테러, 기후변화, 재난관리, 미래 인재양성 등에 대해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RCEP(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 협정문 타결은 세계 최대 규모의 자유무역 시장을 열고, 서로의 다양성을 존중하며 협력하는 경제 공동체의 길을 보여주게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그는 “아시아의 가능성은 전통에 있다. 사람과 자연을 함께 존중하는 정신은 기후환경 문제를 해결할 해법을 제시하고, 상부상조의 나눔과 협력 정신은 포용으로 이어져 지속가능한 미래를 제시한다”며 “아시아의 협력은 서구가 이끌어 온 과학 기술 문명 위에서 사람중심의 새로운 문명을 일으키는 힘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부산 ‘한-아세안 특별 정상회의’와 ‘한-메콩 정상회의’가 20일 앞으로 다가왔다. 두 회의의 성공과 아시아가 열게 될 미래를 위해 국민께서도 관심을 가져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독도 해상, 응급환자를 이송하던 우리 소방대원은 용감하고 헌신적으로 행동했다. 고인이 되어 돌아온 대원이 너무나 안타깝다”며 “유가족과 실종자 가족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리며, 최선을 다해 대원과 탑승하신 분을 찾겠다고 약속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응급구조 헬기 사고로 돌아가신 분을 추모하면서 돌아간다. 국민과 함께 동료, 유가족들의 슬픔을 나누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숙 2019-11-05 20:43:39
어떻게 하는냐가 문제지

권희 2019-11-05 19:01:08
그래요. 부정보다는 긍정의 힘이니까요. 주뮨울 걸어서라도 저 악화되면 안되겠죠.

이예성 2019-11-05 16:45:00
대한민국 정치는 입으로!!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