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조원대 주식부호 21명… 올해 증가율 1위는 김범수
1조원대 주식부호 21명… 올해 증가율 1위는 김범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범수 카카오 의장. (출처: 뉴시스)
김범수 카카오 의장. (출처: 뉴시스)

카카오주가 39.40% 올라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국내 상장사 주식을 1조원어치 이상 보유한 주식부호는 21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3일 재벌닷컴이 국내 상장사 대주주와 특수관계인이 보유한 주식 가치를 지난 10월 말 종가 기준으로 평가한 결과 21명이 1조원어치 이상의 주식을 보유했다. 이들이 보유한 주식 평가액은 총 61조 4003억원이었다.

부동의 주식부호 1위는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다. 그의 보유주식 가치는 16조 646억원으로 지난해 말보다 2조 4357억원(17.9%) 더 늘었다.

이 회장이 보유한 삼성전자 주식(지분율 4.18%)과 삼성전자우, 삼성물산, 삼성생명, 삼성SDS 주식 가운데 특히 삼성전자 주가가 올해 들어 31.76%나 오른 덕분이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 주식 지분 0.70% 등을 보유한 이재용 부회장의 주식 재산도 지난해 말(6조 6천억원)보다 4.4% 불어난 6조 8911억원이다.

이건희 회장의 부인으로 삼성전자 주식 지분 0.91%를 보유한 홍라희 전 리움 관장의 주식 재산도 올해 들어 6336억원(30.2%) 늘었다.

그러나 삼성전자 지분을 갖지 못하고 삼성물산과 삼성SDS 지분만 보유한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의 주식 재산은 작년 말보다 각각 651억원(3.8%)씩 줄었다.

주식부호 순위 3위인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의 보유주식 가치는 아모레퍼시픽그룹(아모레G)의 주가가 올해 들어 17.33% 오른 영향으로 작년 말보다 4132억원(9.0%) 늘었다.

현대차그룹 정몽구 회장과 정의선 수석부회장의 주식 재산도 작년 말보다 각각 2087억원(5.7%), 3854억원(19.2%) 증가했다. 이들이 보유한 현대모비스와 현대글로비스의 주가가 올해 각각 26.25%, 17.96% 오른 덕이다.

보유주식 평가액이 가장 큰 비율로 늘어난 부자는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이다. 카카오 주가는 올해 들어 39.40% 올라 코스피 대형주 가운데 주가 상승률 1위를 달리고 있다. 이에 따라 카카오 주식 지분 14.92%를 보유한 김 의장의 보유주식 가치는 작년 말보다 4818억원(37.4%) 불어난 1조 7708억원이다.

네이버(NAVER) 역시 올해 주가가 33.87% 오르면서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GIO)의 주식 재산도 작년 말 7565억원에서 현재 1조 140억원으로 2575억원(34.0%) 늘었다.

반면 올해 들어 주가가 크게 부진한 셀트리온의 서정진 회장은 보유주식 평가액이 작년 말보다 9617억원(25.4%)이나 줄면서 주식부호 순위가 6위(2조 8300억원)로 두 계단 내려왔다.

이재현 CJ그룹 회장도 주식 지분 42.07%를 보유한 CJ의 주가가 올해 들어 31.61% 하락하면서 주식재산이 5142억원(31.0%) 줄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19-11-03 19:25:30
통장지니 갖고 있으면 아무리 퍼다 써도 계속 쌓이겠네요. 주식부자들 많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