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소아암 환우 위한 생명 나눔 ‘사랑의 헌혈’ 실시
GC녹십자, 소아암 환우 위한 생명 나눔 ‘사랑의 헌혈’ 실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C녹십자 임직원이 경기도 용인의 GC녹십자 본사에서 열린 ‘사랑의 헌혈’ 행사에 참여하고 있다. (제공: GC녹십자) ⓒ천지일보 2019.11.1
GC녹십자 임직원이 경기도 용인의 GC녹십자 본사에서 열린 ‘사랑의 헌혈’ 행사에 참여하고 있다. (제공: GC녹십자) ⓒ천지일보 2019.11.1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GC녹십자는 최근 생명 나눔 실천을 위한 ‘사랑의 헌혈’ 행사를 실시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경기도 용인 본사를 비롯해 오창·화순·음성 공장 등 총 4곳에서 동시에 진행됐다.

GC녹십자는 전국 사업장에서 연간 12회 ‘사랑의 헌혈’ 행사를 진행한다. 이번 행사에서는 최근 국내 혈액 보유량이 급격하게 감소하면서 혈액 수급이 어려워짐에 따라 임직원 178명의 자발적인 참여가 이어졌다.

GC녹십자의 ‘사랑의 헌혈’ 행사는 지난 1992년부터 지속적으로 진행되고 있다. 현재까지 행사에 동참한 임직원은 1만 5000여명에 달한다. 임직원들에게 기증 받은 헌혈증은 소아암을 앓고 있는 어린이들에게 기부하는 등 생명 나눔 활동에 쓰이고 있다.

한편 GC녹십자는 매칭그랜트 제도와 전 임직원이 참여하는 녹십자 사회봉사단, 급여 끝전 기부 등을 통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