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취약계층 자활사업 활성화 방안 마련한다
인천시, 취약계층 자활사업 활성화 방안 마련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활일자리 확충·근로기회 제공

T/F팀 구성, 향후 1년간 운영

[천지일보 인천=김미정 기자] 인천시가 취약계층의 안정과 빈곤해소를 위해 자활사업 활성화 방안 마련에 나섰다.

인천시는 최근 경기둔화, 고용불안정 등 저소득층 소득분배 악화로 취약계층의 빈곤 노출 위험도 증가함에 따라, 자활사업 활성화를 통한 저소득층의 생활안정과 빈곤해소에 기여하고자 T/F를 구성, 향후 1년간 운영에 들어간다.

저소득층의 생활안정과 자활증진을 위해 인천시는 지난 8월 5일자로 자활증진과를 신설한 바 있으며, 이번 T/F를 통해 ▲자활일자리 확충 ▲인천형 자활사업 개발 ▲자활사업에 대한 시민의 인식 제고 등 자활사업 현안해결 방안 및 장기적인 인천자활사업 활성화를 위한 로드맵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T/F는 인천자활사업 담당기관인 인천시, 인천광역자활센터, 인천지역자활센터협회 외에 한국자활복지개발원, 인천사회적경제센터 관계자 및 대학교수 등 8인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31일 송도 미추홀타워에서 제1차 회의를 갖고, 인천자활사업의 현황을 진단 및 향후 T/F 운영 방안 등을 논의했다.

자활사업은 근로능력이 있는 생계수급자 등 저소득층이 스스로 자활할 수 있도록 자활능력 배양, 기능습득 지원 및 근로기회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특히 저소득층 주거개선, 공공시설 청소 및 시설관리 등 시장성이 약해 민간업체가 참여하기 곤란하나, 공익성이 강한 분야에서 자활근로사업이 많은 기여를 하고 있다.

인천시에는 지난달 말 기준 현재 2600여명의 자활근로자가 청소, 세탁, 택배, 카페, 복지도우미, 저소득층 집수리 등 다양한 분야에서 자활근로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권오훈 인천시 자활증진과장은 “자활사업의 관계기관과 전문가의 의견을 모아, 수급자 등 저소득층의 생활안정과 자활증진에 실질적으로 기여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며 “지역여건에 맞고 사회적으로도 유익한 질 좋은 자활일자리를 확충하고 장기적인 인천자활사업 활성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