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모친 조용한 장례식… 야당 대표들 조문
文대통령, 모친 조용한 장례식… 야당 대표들 조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모친 고 강한옥 여사의 빈소가 마련된 부산 남천성당에서 30일 오후 경호원들이 배치돼 있다. ⓒ천지일보 2019.10.30
문재인 대통령의 모친 고 강한옥 여사의 빈소가 마련된 부산 남천성당에서 30일 오후 경호원들이 배치돼 있다. ⓒ천지일보 2019.10.30

발인은 31일 오전

[천지일보 서울·부산=이대경·김태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모친 강한옥 여사가 별세한 가운데 문 대통령이 30일 이틀째 빈소를 지켰다.

고 강한옥 여사의 빈소가 마련된 부산 남천성당에는 외부인의 출입이 철저하게 차단됐다.

문 대통령은 이번 장례를 가족장으로 치르기로 하고 정치인의 조문을 정중하게 사양하고 있다.

다만,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정의당 심상정 대표 등 야당 대표와 종교계 지도자들이 빈소를 찾아 고인을 기렸다.

손 대표는 조문 이후 취재진과 만나 “문 대통령이 한국전쟁 당시 고인이 피난민으로 어렵게 자식들을 키우던 얘기를 하며 무엇보다 어머님이 고향 땅을 밟게 해드리지 못해 송구스럽다는 말을 했다”고 전했다.

배다지 김대중부산기념사업회 이사장은 “문 대통령은 크게 피곤한 표정은 아니었다. 하지만 더 편하게 모시지 못한 아쉬움이 묻어나는 것 같았다”고 밝혔다.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 여당 정치인도 이날 빈소를 찾았지만, 발길을 돌려야만 했다.

이낙연 국무총리와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도 이날 빈소를 찾을 계획이다.

앞서 문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청와대와 정부, 정치권에서도 조문을 오지 말고 국정을 살펴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고 강한옥 여사의 발인은 31일 오전이며, 장지는 경남 양산 천주교공원묘지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