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대 기업 올해 여성임원 244명… 전년比 13%↑
100대 기업 올해 여성임원 244명… 전년比 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년 만에 18배 늘어나

전체 임원 中 여성 5%↓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우리나라 100대 기업의 여성 임원이 올해 250명에 다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글로벌 헤드헌팅 전문업체 ‘유니코써치’에 따르면 매출 기준 국내 100대 기업의 임원 현황을 분석한 결과 올해 여성 임원은 총 244명으로 조사됐다. 지난해(216명) 대비 13% 증가한 것이다.

지난 2004년(13명)에 비해서는 18배나 늘었다. 2013년에는 처음으로 100명을 돌파한 114명을 기록했고 지난해에는 216명으로 200명을 넘어섰다. 하지만 전체 임원 중에서 여성 임원이 차지하는 비중은 여전히 5%에도 못 미치는 수준으로 조사됐다.

100대 기업 가운데 여성 임원이 1명 이상 있는 곳은 56곳이었다. 그 외 34곳은 모두 남자 임원만 있다는 것이다.

여성 임원이 가장 많은 기업은 ‘삼성전자(55명)’다. 이어 ‘아모레퍼시픽(16명)’ ‘CJ제일제당(14명)’ ‘네이버(12명)’ ‘롯데쇼핑·KT(각 11명)’ ‘삼성SDS(10명)’ 등의 순이다.

특히 아모레퍼시픽의 경우 전체 임원(73명) 가운데 여성이 21.9%를 차지해 100대 기업 중 처음으로 20%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CJ제일제당(15.2%)과 네이버(14.1%)는 여성 임원 비중이 10%가 넘어 비교적 높았다.

절반 이상의 임원은 1970년 이후에 태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여성 임원 중 이화여대 출신이 29명(석·박사 포함 시 35명)에 달했다. 전공별로는 이공 계열이 전체의 24.2%에 해당하는 59명으로 조사됐다.

유니코써치는 “40대, 이화여대, 이공계를 요약한 이른바 ‘사·이·공(四·梨·工)’이라는 신조어가 대기업 여성 임원의 특징으로 요약된다”면서 “여성 임원 비율은 아직 5% 미만으로 여전히 유리천장은 높지만 숫자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것은 긍정적인 신호”라고 평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