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브렉시트 내년 1월 말까지 3개월 연기 결정
EU, 브렉시트 내년 1월 말까지 3개월 연기 결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국 브렉시트 (PG). (출처: 연합뉴스)
영국 브렉시트 (PG). (출처: 연합뉴스)

英정부 동의·EU 내부 절차 거쳐 공식 발효 예정

[천지일보=이솜 기자] 유럽연합(EU)이 28일(현지시간) 영국의 EU 탈퇴(브렉시트) 시행일을 내년 1월 31일로 3개월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도날트 투스크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이날 트위터에 EU 27개 회원국이 영국의 브렉시트 ‘탄력적 연기(flextension)’ 요청을 수용하기로 합의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탄력적 연기는 영국 의회가 EU와 영국 정부가 최근 타결한 브렉시트 합의안을 비준할 경우 최종 시한보다 먼저 탈퇴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이다.

영국을 제외한 EU 27개 회원국 대사들은 이날 오전 벨기에 브뤼셀에서 이같이 결정했다. 당초 오는 31일로 예정된 브렉시트가 내년 1월 31일까지 또 한 번 연기되면서 영국이 아무런 합의 없이 탈퇴하는 ‘노딜 브렉시트’도 당분간 피할 수 있게 됐다. 2016년 6월 브렉시트 국민투표 이후 브렉시트가 연기된 것은 이번이 세 번째다.

투스크 의장은 이번 결정은 문서를 통해 공식화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별도의 EU 정상회의는 개최되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결정은 영국 정부 측의 동의를 거치게 되며 이후 24시간 이내에 EU 회원국의 추가적인 이의 제기가 없으면 발효된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미셸 바르니에 EU 브렉시트 협상 수석대표는 이날 EU 27개국 대사 회동 후 “짧고 효율적이고 건설적인 만남”이었다면서 “결정이 내려져 기쁘다”라고 말했다.

앞서 EU와 테리사 메이 전 영국 총리가 체결한 기존 브렉시트 합의안이 영국 하원 승인 투표에서 3차례나 부결되면서 지난 3월 29일로 예정됐던 브렉시트는 이미 두 차례 연기된 바 있다.

기존 합의안을 둘러싼 이견을 좁히지 못했던 EU와 영국 정부는 지난 17일 기존 합의안을 수정한 새 합의안을 극적으로 타결했다. 하지만 영국 의회가 합의안 승인 투표를 보류하면서 또다시 제공이 걸렸다.

이에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관련 법률에 따라 브렉시트를 내년 1월 31일까지 3개월 추가 연기하도록 요청하는 서한을 EU에 보낸 바 있다. 그러나 존슨 총리가 조기 총선을 추진하는 등 브렉시트의 향방을 둘러싼 혼란은 계속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