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복지재단, 200번째 공간문화개선사업 달성
아모레퍼시픽복지재단, 200번째 공간문화개선사업 달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하는여성아카데미 이주환 대표(왼쪽)과 아모레퍼시픽복지재단 배동현 이사장(가운데), 한국여성재단 이혜경 이사장. (제공: 아모레퍼시픽)
일하는여성아카데미 이주환 대표(왼쪽)과 아모레퍼시픽복지재단 배동현 이사장(가운데), 한국여성재단 이혜경 이사장. (제공: 아모레퍼시픽)

[천지일보=김예슬 기자] 아모레퍼시픽복지재단이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일하는 여성아카데미’에서 200번째 ‘공간문화개선사업’ 오픈식을 진행했다고 24일 밝혔다.

아모레퍼시픽복지재단과 한국여성재단이 주관한 ‘2019 공간문화개선사업’은 여성 이용 시설 내 개선이 필요한 교육실, 상담실, 휴게공간을 공모 및 선정하고, 리모델링하는 사업이다. 2005년 시작돼 올해로 15주년을 맞이한 이 사업으로, 전국에 총 200개 공간이 쾌적하고 안전하게 변화됐다. 오는 12월까지 6개 공간이 추가로 리모델링된다.

23일 진행된 ‘일하는 여성아카데미’ 공간 오픈식에는 아모레퍼시픽복지재단 배동현 이사장, 한국여성재단 이혜경 이사장, 일하는여성아카데미 이주환 대표를 비롯한 기관 임직원 및 지역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공간 컨설팅을 통해 분리돼 있던 사무공간과 교육공간을 통합하고, 아모레퍼시픽의 디자인 기부로 새롭게 탄생한 ‘블루’ 컨셉의 교육실 모습이 공개됐다. 명상과 요가 등 좌식활동이 가능한 공간을 만드는 등 이용자들의 심리와 정신건강을 위한 공간도 마련했다.

아모레퍼시픽복지재단 배동현 이사장은 “아름답게 정비된 공간에서 많은 사람들이 모여 긍정적인 에너지를 얻어 가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단순 공간개선에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변화된 공간이 아름답게 유지될 수 있도록 정리수납 컨설팅, 사후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고 공간에서 활용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지원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