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일회용품 안 쓰는 장례식장 만들기’ 협약 체결
전주시 ‘일회용품 안 쓰는 장례식장 만들기’ 협약 체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가 23일 시청 회의실에서 ‘일회용품 안 쓰는 장례문화 확산을 위한 자발적 협약’을 체결한 가운데 일회용품 줄이기 참여 의사를 밝힌 장례식장 대표와 자원순환사회연대, 한국여성소비자연합 등 시민사회단체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제공: 전주시) ⓒ천지일보 2019.10.24

전주시가 23일 시청 회의실에서 ‘일회용품 안 쓰는 장례문화 확산을 위한 자발적 협약’을 체결한 가운데 일회용품 줄이기 참여 의사를 밝힌 장례식장 대표와 자원순환사회연대, 한국여성소비자연합 등 시민사회단체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제공: 전주시) ⓒ천지일보 2019.10.24

환경 보전 방법 실천할 뜻 모아

[천지일보 전주=신정미 기자] 전주시가 23일 시청 회의실에서 ‘일회용품 안 쓰는 장례식장 만들기’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는 일회용품 줄이기 참여 의사를 밝힌 장례식장 대표와 자원순환사회연대, 한국여성소비자연합 등 시민사회단체 관계자들이 참여했다.

이날 협약식에 참여한 장례식장은 ▲현대장례식장 ▲예수병원 장례식장 ▲전북대학교 장례식장 ▲효자장례식장 등 4곳이다.

이들은 현재 장례식장이 법적으로는 일회용품 규제 대상에서 제외돼 있지만 환경 보전을 위해 그간 상주의 편의 등 무분별하게 사용해온 장례식장 내 일회용품 사용을 줄이기 위한 다양한 방법들을 고민하고 실천해나가기로 뜻을 모았다.

시와 시민사회단체는 해당 장례식장에서 일회용품 사용을 줄일 수 있도록 컨설팅 등 지원에 나설 방침이다.

또 시는 일회용 상조 물품을 지급하는 관계기관 등에 일회용품 제공을 줄이도록 힘쓰는 한편 전주·덕진지역 자활센터와 손을 맞잡고 다회용기 세척 자활기업을 육성하는 등 다양한 방안을 강구해나가기로 했다.

시가 이처럼 장례식장들과 일회용품 사용 줄이기 자발적 실천 협약을 체결한 것은 환경부 조사에서 장례식장 1곳당 연간 72만개의 밥·국그릇과 144만개의 접시류를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이를 전국으로 확대하면 장례식장에서만 연간 2억 1600만개의 일회용 접시를 배출하고 있다.

국회에도 현재 장례식장 내 일회용품 사용을 규제하는 내용의 ‘자원의 절약과 재활용촉진에 관한 법률 개정안’이 발의된 상태다.

시는 향후에도 일회용품 안 쓰는 장례문화 확산을 위해 나머지 장례식장들도 자발적 협약에 참여할 수 있도록 유도해 전주지역 17개 모든 사설 장례식장에서 일회용품을 줄여나갈 계획이다.

이에 앞서 시는 그간 공공기관 민원실 86개소에 다회용 컵 세척기를 설치하고 전주지역 대형 마트와 커피전문점, 제과점 등 일회용품 다량 사용 사업장을 대상으로 1450여건의 현장 점검 및 계도를 시행하는 등 일회용품 줄이기에 대한 시민 인식을 개선하는데 힘써왔다. 관계 법령을 위반할 경우 매장 면적 및 위반 횟수에 따라 최고 200만원 과태료가 부과된다.

민선식 전주시 복지환경국장은 “법령보다 중요한 것은 환경을 생각하는 시민들의 마음”이라며 “관내 장례식장 및 시민단체와 함께 일회용품 줄이기에 솔선하며 시민 인식 개선에 힘써 쾌적하고 살기 좋은 전주시를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