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부인 정경심 교수 구속… 法 “증거인멸 염려 있어”
조국 부인 정경심 교수 구속… 法 “증거인멸 염려 있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학교 교수가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 허위신고 및 미공개정보이용 등 혐의로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0.23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학교 교수가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 허위신고 및 미공개정보이용 등 혐의로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0.23

 

“범죄혐의 상당부분 소명”

“구속의 상당성도 인정됨”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부인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가 구속됐다.

24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송경호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23일 오전 10시 30분부터 업무방해·횡령·증거은닉교사 등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정 교수에 대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해 오후 5시 50분경 심사를 마쳤다.

이후 재판부는 “범죄혐의 상당부분이 소명되고, 현재까지의 수사경과에 비추어 증거인멸 염려가 있으며, 구속의 상당성도 인정된다”며 정 교수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모두 11개 범죄 혐의를 적시한 정 교수에 대한 구속영장을 지난 21일 법원에 청구했다.

검찰은 정 교수 자녀의 인턴·입시비리 의혹과 관련해 업무방해, 위계공무집행방해, 허위작성공문서행사, 위조사문서행사, 보조금관리법 위반 혐의를 적용했다. 사모펀드 의혹에 대해서는 업무상횡령과 자본시장법상 허위신고·미공개정보이용, 범죄수익은닉법 위반 혐의를 적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속영장이 발부되면서 정 교수의 신변을 확보한 검찰은 수사에 더욱 속도를 낼 것으로 예상된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학교 교수가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 허위신고 및 미공개정보이용 등 혐의로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0.24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학교 교수가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 허위신고 및 미공개정보이용 등 혐의로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0.24

앞서 검찰은 정 교수에게 딸 조모(28)씨의 동양대 총장 명의 표창장을 위조한 혐의(사문서위조)를 적용해 지난달 6일 불구속 기소했다. 이날은 정 교수의 사문서위조 혐의 공소시효가 하루 남은 시점이었고, 조 전 장관의 국회 인사청문회가 진행된 날이기도 했다.

이를 바탕으로 검찰은 이번 구속영장에 위조된 표창장을 국내 여러 의학전문대학원 입시에 사용한 혐의(사문서위조 행사)와 대학들의 입시 전형을 방해한 혐의(공무집행방해·업무방해)를 추가했다.

정 교수는 조 전 장관 가족이 투자한 사모펀드의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의 주식을 차명으로 보유하고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코스닥 상장사에 우회적으로 투자했다는 의혹도 받았다. 코링크PE의 실소유주로는 조 전 장관의 5촌 조카 조범동(36, 구속)씨가 지목된 상태다.

검찰은 조씨가 지난해 8월 더블유에프엠(WFM)에서 13억원을 횡령, 이 중 10억원을 정 교수에게 흘러간 정황을 포착하고, 정 교수에게 공범(횡령) 혐의를 적용했다.

동양대 영재센터장으로 재직하면서 허위로 연구보조원을 올려 국고보조금을 빼돌렸다는 의혹과 관련해서는 보조금관리법 위반 혐의를 구속영장에 적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학교 교수가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 허위신고 및 미공개정보이용 등 혐의로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0.24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학교 교수가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 허위신고 및 미공개정보이용 등 혐의로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0.24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