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기사 1만 5000여명 국회 앞 집결 “타다 OUT!”
택시기사 1만 5000여명 국회 앞 집결 “타다 OUT!”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정수 기자]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이 23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 앞에서 ‘타다 OUT! 상생과 혁신을 위한 택시대동제’의 이름으로 집회를 열고 ‘타다’ 금지 법안 발의를 촉구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0.23
[천지일보=김정수 기자]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이 23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 앞에서 ‘타다 OUT! 상생과 혁신을 위한 택시대동제’의 이름으로 집회를 열고 ‘타다’ 금지 법안 발의를 촉구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0.23

박홍근 “내일 관련법안 발의”

조합 ‘택시 비전 2020’ 제시

“모든 플랫폼에 택시 개방”

[천지일보=김정수 기자] 1만 5000명(주최 측 추산)의 택시 기사들이 “타다 OUT”을 외치며 ‘타다’ 운행 금지 법안 발의를 촉구했다.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개인택시조합)은 23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 앞에서 ‘타다 OUT! 상생과 혁신을 위한 택시 대동제’라는 이름으로 집회를 열고 “관광 목적에서 벗어난 렌터카 여객 운송은 엄연히 불법”이라고 주장했다.

개인택시조합은 “타다·파파 등은 법률적으로도, 사회적으로 정당화할 수 없다”며 “‘타다’를 전면 금지토록 하는 법안 발의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타다’ 등 플랫폼사와 택시기사 간의 갈등으로 택시기사가 분신하는 비극적인 사건이 발생하는 동안 국회와 정부는 한시해왔다”며 “그러는 사이 불법 렌터카 여객 운송이 난무했다”고 주장했다.

[천지일보=김정수 기자] ‘타다 OUT! 상생과 혁신을 위한 택시대동제’ 이름으로 집회가 열린 23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 앞에서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0.23
[천지일보=김정수 기자] ‘타다 OUT! 상생과 혁신을 위한 택시대동제’ 이름으로 집회가 열린 23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 앞에서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0.23

이어 “교통 산업을 지키기 위해서는 정부가 입법안을 내놓고 국회가 나서면 된다”며 “법안 발의에 대해 즉시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집회에 참석한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의원과 무소속 김경진 의원은 6인 이상 승차했을 때나 6시간 이상 빌렸을 때만 11인승 렌터카의 대리기사 고용이 가능하도록 하는 법안을 오는 24일 정오에 발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합은 ‘택시비전 2020’을 제시하기도 했다. 이들에 따르면 내년에는 모든 택시 플랫폼을 개방하겠다고 밝혔다.

국철희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 이사장은 “독과점이든 중견이든 신생 스타트업이든 모두 5만 개인택시와 상생·협력해달라”며 “논란의 중심에서 서울개인택시조합은 공공 인프라 성격을 지켜낼 것”이라고 주장했다.

[천지일보=김정수 기자] 23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 앞에서 ‘타다 OUT! 상생과 혁신을 위한 택시대동제’ 이름으로 집회가 열린 가운데 국철희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 이사장은 ‘택시비전 2020’을 제시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0.23
[천지일보=김정수 기자] 23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 앞에서 ‘타다 OUT! 상생과 혁신을 위한 택시대동제’ 이름으로 집회가 열린 가운데 국철희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 이사장은 ‘택시비전 2020’을 제시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0.23

그러면서 먼저 플랫폼과 택시 상생·협력 회의를 진행해 택시규제를 혁신하겠다고 했다. 이 회의를 통해 차종과 신규 등록 차량의 디자인, 연료 등과 관련한 규제 혁신, 요금제 출동 조정 문제, 중형 탄력요금제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국 이사장은 “기사 브랜드를 신설해 5000명 단위로 구성하고 서로 경쟁하는 브랜드를 통해 서비스 질을 높일 것”이라며 “이 비전을 통해 출·퇴근, 심야 승차난을 해결하고 100% 배차를 이뤄내겠다”고 말했다.

한편 택시 기사들은 내년 4월 1일 서울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수도권 10만 택시 대동제’를 진행할 계획이다. 앞서 이들은 이달 종로구 SK 본사, 민주당 여의도 당사, 서울고용노동청에서 결의대회를 진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