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어촌公, 현장 중심 정책 발굴 위한 경영회의 개최
농어촌公, 현장 중심 정책 발굴 위한 경영회의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농어촌공사가 23일 제5차 현장경영회의를 연 가운데 회의에 참여한 공사 임직원들이 증평 에듀팜 특구 사업현장을 시찰하고 있다. (제공: 한국농어촌공사) ⓒ천지일보 2019.10.23
한국농어촌공사가 23일 제5차 현장경영회의를 연 가운데 회의에 참여한 공사 임직원들이 증평 에듀팜 특구 사업현장을 시찰하고 있다. (제공: 한국농어촌공사) ⓒ천지일보 2019.10.23

[천지일보=전대웅 기자] 한국농어촌공사가 23일 충북 증평 에듀팜 특구에서 경영진과 현장접점 직원들이 깊이 있고 자유로운 토론을 통해 현장 중심 정책을 발굴하고 혁신성장을 이루기 위한 ‘제5차 현장경영회의’를 개최했다.

공사는 현장 접점에서의 사례를 공유하고 수평적 대화와 혁신으로 현장 중심의 현안 해결과 발전방안 모색을 위해 지난 5월부터 충남, 경북, 강원, 경기지역 주요사업현장에서 경영회의를 열고 있다.

우수사례 발표에는 박종국 충북지역본부장이 증평 에듀팜 특구 자체사업 추진사례와 유기농 산업관련에 대해 발표했다.

증평 에듀팜 특구는 충북도 내 유일한 관광단지로 부분개장 4개월 만에 방문객 5만명을 돌파하는 인기를 끌고 있다. 오는 2021년 농촌테마파크, 연수시설, 귀촌체험센터 등이 추가 개장된 후에는 고용 유발효과와 함께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충북지역본부는 지난 2015년 청주시와 유기적 협력체계를 구축해 청주시 유기농산업복합단지를 조성하고 올해 도시농업박람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하면서 유기농산업복합단지 확대 기반을 마련했다.

이런 성공사례를 바탕으로 올해 충북 충주와 전남 구례에서 유기농산업 복합서비스 지원 단지 조성 추진에 들어가면서 공사는 앞으로 관련 사례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어진 토론에서는 농어촌 어메니티 자원을 발굴하고 활용하는 방안과 친환경 유기농업확대에 따른 공사의 역할 등이 논의됐다.

특히 식품 소비에서의 패러다임 전환으로 소비자의 선택 기준은 가격에서 가치로 전환되고 있는 추세다. 평균 수명이 늘면서 건강한 식단 추구로 안전한 식품에 대한 수요가 계속 증가함에 따라 소비트렌드를 반영한 농업의 변화가 요구되고 있다.

무엇보다 공사는 이를 우리 농업의 기회요인으로 삼아 유기농산업 복합서비스 지원 단지 조성을 비롯한 지열 설치, 아열대 온실 조성, 바이오첨단 농업 복합단지 조성 등 미래 첨단 농업기술을 접목한 융·복합 산업 활성화를 위한 노력을 계속한다는 방침이다.

또 지역 농업 자원을 활용해 지역 일자리를 만들고 그 수익을 재투자하는 지역 순환형 모델을 창출하기 위한 선행조건으로 관련기관 및 지자체, 지역민과의 긴밀한 협력과 협업이 꼽혔다.

김인식 사장은 “우리 농어촌이 갖고 있는 가장 큰 장점인 다원적 가치를 되살리고 확장시키는 데 공사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융·복합 산업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와 스마트 농업 등 공사의 혁신역량을 꾸준히 강화해 농어업의 외연 확장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