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총리 “한일협정 해석차, 대화로 해결할 수 있어”
이 총리 “한일협정 해석차, 대화로 해결할 수 있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을 방문 중인 이낙연 국무총리가 23일 게이오대학에서 학부생들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출처: 뉴시스)
일본을 방문 중인 이낙연 국무총리가 23일 게이오대학에서 학부생들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23일 “1965년 체결된 한일 협정 일부에 대한 해석 차이가 1965년 당초부터 있었다”며 “그런 부분적 견해차가 문제로 표출될 때마다 양국은 대화로 문제를 조정하고 해결해왔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도쿄 미나토구에 위치한 게이오대학에서 열린 ‘게이오대 학생들과의 행사’에서 “양국이 부닥치고 있는 문제들은 과거에도 있어 왔던 문제고 따라서 과거의 우리가 해왔던 것처럼 이번에도 대화로 충분히 해결할 수 있다고 생각하고 대화가 더 촉진되길 희망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총리는 “한일 관계는 1965년 국교 정상화와 그때 체결된 여러 조약과 협정 위에 있다”며 “일본이 그러한 것처럼 한국도 1965년 체결된 모든 협장을 존중하며 지켜왔다. 앞으로도 이를 존중하고 지켜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양국 청년들에게 크나큰 기대를 갖고 있다”며 “청년들은 기성세대보다 좀 더 자유롭고 공정하게 세계와 사물을 볼 수 있다고 생각한다. 청년들이 자유롭고 공정하게 한일관계를 보고, 미래의 양국관계를 크게 보는 노력을 해달라”

이날 행사에는 게이오대 법학부 3~4학년 학생 19명이 참석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