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28일부터 5일간 ‘울산 일자리 주간’ 첫 운영
울산시, 28일부터 5일간 ‘울산 일자리 주간’ 첫 운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시청. ⓒ천지일보 2019.10.23
울산시청. ⓒ천지일보 2019.10.23

울산대체육관·동천체육관서
청년일자리·합동 박람회 등

[천지일보 울산=김가현 기자] 울산시가 오는 28일부터 11월 1일까지 ‘울산 일자리 주간’을 운영한다고 23일 밝혔다.

올해 첫 운영되는 ‘울산 일자리 주간’은 청년 일자리 희망 한마당, 채용설명회, 창업설명회, 구군 합동 일자리 박람회, 취업 특강, 일자리 세미나 등 다양한 행사들이 5일간 이어진다.

28일 울산대학교 체육관에서 개막식을 시작으로 크리에이터로 유명한 백수골방(김시우)과 조용민 구글코리아 부장의 명사 특강, 청년 PT 면접대회, 4차산업혁명&신직업관, 청년 채용관, 직업세계 체엄관 부스 등을 운영해 청년들에게 새로운 정보를 제공한다.

29일에는 울산과학대 서부캠퍼스와 30일 동부캠퍼스에서 명사 특강, 채용설명회가 열린다. 롯데시티호텔에서는 산업단지 및 기업환경개선 사업 발굴 아이디어톤이, 문수컨벤션에서는 일자리 세미나 등도 진행된다.

31일은 동천체육관에서 시·구·군이 함께 개최하는 박람회가 열린다. 노사발전재단은 중장년 취업 지원사업 참여 기업 간담회를, 유니스트에서는 지방 청년의 지역 격차 해소를 위한 특강도 진행한다.

이번 박람회는 시구군이 통합해 구직자들에게 지역의 우수 중소기업 채용기회와 다양한 일자리 관련 정보를 제공하고 120여개의 직종별 계층별 면접관, 일자리 정책 홍보관 취업 컨설팅을 운영한다.

박람회 개막식에 앞서 창출 아이디어 공모전 시상식, 일자리 창출 우수기업 인증식, 울산 일자리 활성화 위한 공동 협력 협약서 체결도 진행될 예정이다.

11월 1일에는 벤처빌딩에서 명사 특강과 창업 설명회가 열리고, 신라스테이 호텔에서는 시민 고용 및 위업 지원 서비스 강화를 위한 일자리 유관기관 워크솝이, 울산대학교에서는 강소기업과 구직청년 매칭 행사도 열린다.

울산시 관계자는 “울산 일자리 주간 동안 시민들에게 보다 많은 일자리 정보를 제공해 성공적인 운영이 될 수 있도록 기관들과 협력하고 있다”며 “구직자들이 적극 참여해 다양한 일자리 관련 정보를 접하고 취업까지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