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총리 “아베 면담에서 ‘대화 세게 하자’ 정도로 진도나갈 듯”
李총리 “아베 면담에서 ‘대화 세게 하자’ 정도로 진도나갈 듯”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국무총리와 아베신조 일본 총리 (출처: 천지일보DB, 일본 총리실) ⓒ천지일보 2019.10.17
이낙연 국무총리와 아베신조 일본 총리 (출처: 천지일보DB, 일본 총리실) ⓒ천지일보 2019.10.17

李총리, 면담 전망에 “대화 촉진 분위기 만들기가 목표”

전날 궁정연회서 아베에 “모레 보자·잘 부탁한다” 말해

일왕엔 물포럼 인연 얘기하며 “다시 뵙기 바란다” 인사

아베 양국 대화 나선 이유론 “日 수출보복, 자국경제 영향 지적 일어”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오는 24일 아베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의 면담을 앞두고 “최대한 대화가 촉진되도록 분위기를 만드는 것이 목표”라며 “대화를 좀 세게 하자 정도까지는 진도가 나가지 않을까 싶다”라고 23일 밝혔다.

이 총리는 전날 저녁 일왕 거처 고쿄(皇居)에서 열린 궁정연회에 참석한 후 이날 새벽 숙소인 뉴오타니 호텔에서 기자들에게 “상황은 여전히 녹록지 않다”며 이처럼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총리는 “상황이 어떤지 이미 알고 있는데 몇 마디로 되는 것이 아니”라며 “아베 총리와 구체적인 이야기는 나오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각론을 이야기할 생각은 없다”면서 다만 일본 측에서 “한국 사정을 모르고 말한다면 그 제안의 맹점이나 왜 한국에서 받아들이기 어려운지를 설명해줄 수는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총리와 아베 총리와의 면담 시간은 약 10분밖에 되지 않는다. 짧은 면담시간에 강제징용판결과 수출규제 보복 문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등 주요 현안을 구체적으로 언급하는 것은 한계가 있다는 말로 풀이된다.

이 총리는 궁정연회에서 아베 총리와 만나 악수하고 짧은 인사를 나눴다고 소개했다. 이 총리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모레 만납시다”라고 말했고, 이 총리는 “모레 잘 부탁합니다”라고 답했다. 아베 총리는 “(만난 지) 오래지요?”라고 말했다며 이 총리는 당시 인사를 나눴던 분위기를 소개했다.

이 총리는 아베 총리와 짧은 인사말을 나눴는데 “괜찮았다”며 “오랜 친구까지는 아니지만 밝았다”고 설명했다. 이 총리는 과거 아베 총리를 여러 차례 만날 기회가 있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22일 오후 일본 도쿄(東京) 소재 고쿄(皇居)의 규덴(宮殿)에서 나루히토 일왕의 즉위를 일본 안팎에 알리는 행사인 '소쿠이레이세이덴노기'에 참석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2019.10.23
이낙연 국무총리가 22일 오후 일본 도쿄(東京) 소재 고쿄(皇居)의 규덴(宮殿)에서 나루히토 일왕의 즉위를 일본 안팎에 알리는 행사인 '소쿠이레이세이덴노기'에 참석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2019.10.23

이 총리는 또 연회에서 나루히토(德仁) 일왕을 만난 인사말들도 공개했다. 그는 “지난해 3월 브라질에서 본 이후 다시 뵙게 돼서 기쁘다”고 인사했고, 나루히토 일왕은 “아, 브라질”이라고 답했다고 전했다. 당시 두 사람은 브라질 세계 물 포럼을 계기로 대화를 나눈 바 있다. 이 총리는 나루히토 일왕과 헤어지면서 “다시 뵙기 바랍니다”라고 인사했고, 나루히토 일왕은 “건강하세요”라고 답했다고 전했다. 일왕과 대화는 통역이 없어서 일본어로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 총리는 최근 아베 총리가 양국의 대화 필요성을 거론한 배경에 대해 “일본 경제계나 지방에서 지적이 있지 않았겠나”라며 “신문은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결정에 대해 보도하기 시작했고, 지방에선 관광 타격이 심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는 일본 내에서도 정부의 수출규제로 인한 여파에 대해 진단하고 지역경제에도 악영향이 있는 만큼 일본 정부가 한국과의 대화 필요성을 느끼고 있을 것이라는 의미로 풀이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용우 2019-10-23 15:52:43
분위기는 무슨....꼬랑지 들라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