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혜선 심경… “억울한 이혼”
구혜선 심경… “억울한 이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혜선 근황 (출처: 구혜선 인스타그램)
구혜선 근황 (출처: 구혜선 인스타그램)

구혜선 심경… “너무 억울한 이혼”

[천지일뵈=박혜민 기자] 배우 구혜선이 이혼 관련 심경을 고백했다.

구혜선은 23일 우먼센스와의 인터뷰에서 안재현과의 이혼 관련 심경을 털어놨다.

그는 “어느 날 안재현이 설렘이 없어졌다고 하더라. 그 후 이혼 이야기가 나오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어 “안재현이 연기 연습을 위해 오피스텔을 얻어 집을 나간 후 연락이 잘 닿지 않았다”며 “어느새 오피스텔은 별거를 위한 공간으로 변해있었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지난 3년간의 결혼 생활을 회상하며 “크게 다툰 적이 없었다. 나로선 너무나 억울한 이혼이다”고 털어놨다.

또 구혜선은 “최근 내가 병원에 입원했을 때 ‘집에 겨울옷을 가지러 가겠다’는 문자메시지가 마지막 연락이었다”고 설명했다.

구혜선은 “이제 그를 사랑하지 않는다. 그가 날 사랑하지 않기 때문”이라며 “이번 일을 통해 사랑이 아닌 나를 믿어야 한다는 걸 배웠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이혼을 상처로 남겨두고 싶지는 않다. 내 인생에서 일어난 일 중 하나로 여기면서 씩씩하게 살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구혜선과 안재현은 KBS2 드라마 ‘블러드’를 통해 인연을 맺은 후 1년의 열애 끝에 지난 2016년 결혼했다. 현재 두 사람은 이혼 소송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