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해양수산연수원, APEC 선원네트워크 사무국 개소
한국해양수산연수원, APEC 선원네트워크 사무국 개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해양수산연수원. ⓒ천지일보 2019.10.22
한국해양수산연수원. ⓒ천지일보 2019.10.22

아시아·태평양 지역 해기인력 교육 중심지로 성장

[천지일보 부산=김태현 기자] 한국해양수산연수원(원장 이동재)이 ‘아시아태평양 경제협력체(APEC: Asia Pacific Economic Cooperation) 선원네트워크(SEN: Seafarers Excellence Network)’ 사무국 개소식을 오는 23일 개최한다.

APEC SEN은 제47차 APEC 교통실무회의(지난 4월, 캐나다)에서 APEC 산하 공식 선원기구로 승인됐으며 이날 개소식을 시작으로 APEC 지역 내 선원들의 교육훈련, 복지, 채용·직업전환 및 경력개발을 위한 정책 개발과 국제 해운시장 진출·교류 지원 등을 수행한다.

사무국 개소식에는 해양수산부 해운물류국장을 비롯하여, 국제항로표지협회(IALA) 사무총장 프란시스 자카리에, APEC 인적자원개발분과 박동선 의장, 필리핀 해양대학교 애두아르도 산토스 총장 등 APEC 20개국 정부 대표와 국내외 해양수산분야 전문가 12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23일 APEC SEN 사무국 개소식에 앞서 21~22일에 개최된 전문가위원회에서는 ‘APEC SEN 승선 프로그램’ 사업과 ‘APEC SEN 해사영어 커뮤니케이션 패키지’사업을 우선 사업으로 결정했다.

‘APEC SEN 승선 프로그램’ 사업은 APEC에서 기금(10만 불)을 지원하고 한국해양수산연수원 실습선을 이용해 실습선 부족으로 승선 실습을 하지 못하는 개도국 선원들에게 실습 기회를 부여하는 것으로 20년에는 APEC 회원국(21개국)을 대상으로 10명을 선정해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점차 지원 규모를 확대할 계획이다.

‘APEC SEN 해사영어 커뮤니케이션 패키지’ 사업은 APEC 지역 내 선원들의 해사영어 능력을 강화하기 위해 해사영어 교재를 개발하는 사업으로서 21년까지 회원국들과 해사영어 교재를 공동으로 개발하고 향후 APEC SEN 인증을 받아 회원국 영어교육 교재로 활용하게 할 계획이다.

이동재 연수원장은 “APEC 산하 공식 선원기구를 설치함으로써 APEC 차원의 다양한 선원 역량 강화사업을 대한민국이 주도적으로 시행 할 수 있게 됐다”며 “해양수산연수원이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해양수산관련 교육훈련 중심지로 성장 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