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국감] 정경두, ‘함박도 초토화’ 해병사령관 발언에 “의지·결기 표현 고마워”
[2019국감] 정경두, ‘함박도 초토화’ 해병사령관 발언에 “의지·결기 표현 고마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국회에서 발언하고 있는 모습 자료 사진 ⓒ천지일보DB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국회에서 발언하고 있는 모습 자료 사진 ⓒ천지일보DB

“남북 군사공동위 구성 한발짝도 나가지 못해 아쉬워”

“9.19 군사합의는 잘 지켜… 北 포문개방·적대행위 없어”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최근 해병대사령관의 ‘함박도 초토화’ 발언에 대해 “의지와 결기를 넣어서 표현했다고 본다”며 “취지를 잘 표현해줘서 고맙다고 말했다”고 21일 밝혔다.

정 장관은 이날 국회 국방위원회의 종합 국정감사에서 지난 15일 이승도 해병대 사령관이 서해 북방한계선(NLL) 인근 함박도에 대해 2017년 당시 “유사시에 초토화 계획을 세웠었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이처럼 말했다.

이 사령관의 발언은 북한이 함박도에 초소를 세운 것과 관련해 그 위험성에 대한 지적이 일고 있는 가운데 나왔다. 정 장관은 이에 대해 함박도 초소에 대해 크게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취지로 발언하면서 국가 안보에 대한 우려감이 나왔다.

또 지난 18일 국감에서 정 장관은 이 사령관의 발언에 대해 “남북 간에 군사적 갈등이 있는 것처럼 오해돼서는 안 된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하지만 21일 정 장관은 “섬 초토화로 받아들일 수 있어서 그렇게 말한 것”이라면서 “감시장비, 시설들에 대해 표적화해서 바로 무력화한다는 것은 (본인과) 맥을 같이 한다”고 말했다.

이날 정 장관은 북한이 대남 선전매체를 통해 이 사령관 발언을 비난한 곳에 대해서는 “아주 잘못됐다”며 “그런 것 하나하나에 대응할 가치조차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지난 19일 북한 대남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TV’는 ‘연평도를 벌써 잊었는가?’라는 제목의 영상을 통해 지난 2010년 북한이 연평도를 포격한 것을 거론하며 이 사령관의 ‘함박도 초토화’ 발언을 비난했다.

국회 국방위원회의 해병대 국정감사에서 이승도 해병대사령관이 답변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2019.10.16
국회 국방위원회의 해병대 국정감사에서 이승도 해병대사령관이 답변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2019.10.16

남북군사공동위원회 추진에 대해서 정 장관은 “군사위 구성이 안 되고 있어서 한 발짝도 나가지 못하고 있다”며 “안타까운 부분이 많다”고 말했다. 남북군사공동위는 ‘9.19 남북 군사합의’ 이행을 구체적으로 점검하기 위한 기구지만, 합의 이후 한 번도 열리지 않았다.

이날 자유한국당 이종명 의원은 “그런 것이 잘 진행돼야 실질적인 효과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정 장관은 “군사합의로 인해 남북 간 접경지역에서 진행되는 긴장 완화 사항은 문제없다”며 “강력한 힘으로 정부 정책을 지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이날 북한의 미사일 도발 등에 대해 합의 위반 의혹에 대해서 정 장관은 “북한에서 이뤄지고 있는 모든 군사행위 하나하나는 항상 우리에 대한 직접적인 도발이 될 것이라는 생각을 갖고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의 개머리진지 해안포 포문을 폐쇄하지 않았고, 포문 폐쇄는 군사합의 조건에 있다’는 지적에 대해선 정 장관은 “늘 만반의 대비태세를 하고 빈틈없이 대응하고 있다”며 “그것이 ‘위반이다, 아니다, 도발이다, 아니다’를 말하기 전에 항시 북한의 군사적 움직임을 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미 방위비분담금 협상과 관련해서 정 장관은 “한미동맹 관계가 상호 윈윈(win-win)하면서 잘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주한미군이 한미동맹을 발전시키며 한반도 평화가 지켜질 수 있도록 하고 우리 경제와 민주화 달성에 많은 기여를 했다”고 밝혔다. 제 11차 방위비분담금 협상은 오는 23일 미국 하와이에서 2차 회의가 개최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