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2019년도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시행
한전, 2019년도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시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전력 나주 본사 사옥 (제공: 한국전력) ⓒ천지일보 2019.10.21
한국전력 나주 본사 사옥 (제공: 한국전력) ⓒ천지일보 2019.10.21

국민 참여하는 체험형 훈련

[천지일보=전대웅 기자]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이 오는 28일부터 11월 1일까지 실제 재난에 대한 실전 대응역량 강화를 목표로 2019년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을 시행한다.

이번 훈련은 지자체, 소방서 및 군경 등 관계기관과의 통합연계훈련으로 대규모 재난 대비 대응체계를 점검 및 강화할 방침이다.

특히 안전문화의식을 확산하기 위해 주부 및 대학생 등 지역주민으로 구성된 안전한국훈련 체험단이 훈련 전반에 참여하는 체험형 훈련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훈련 첫날인 28일에는 지하철역 등 유동인구가 많은 곳에서 대국민 훈련 홍보 캠페인을 시작으로 소화기 및 소화전 사용법, 심폐소생술을 익히는 재난안전체험 교육 등을 시행한다.

또 29일에는 경남 하동군에서 화동 화력발전소 인근 345㎸ 송전선로가 집중호우 및 지진에 의해 파괴돼 대규모 정전이 발생하는 재난상황을 가정하고 한전에서 자체 개발한 드론 연선장치를 활용해 실제로 전력시설을 복구하는 것을 훈련할 계획이다.

이어 30일에는 전국 사업소의 재난대응태세 점검 및 지진 대피훈련을, 31일에는 사이버 공격에 따른 전력제어시스템 대응훈련을 시행한다. 훈련 마지막 날인 11월 1일에는 불시 화재 대피훈련 및 훈련 최종평가가 있을 예정이다.

한전은 이번 2019년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을 통해 관계기관과의 유기적인 협력체제를 구축하고 재난 대응역량을 강화하여 국민의 안전과 생명 및 재산을 지키는데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