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논단] 공 대신 사람 차는 북한 축구
[통일논단] 공 대신 사람 차는 북한 축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찬일 ㈔세계북한연구센터 이사장 

 

왜 그랬을까? 북한 축구 선수들 왜 공은 안 차고 사람을 찼느냐 말이다. 그것도 아예 떼로 달려들어 쌍말을 하고 팔꿈치와 무릎을 써대니 우리 선수들 “다치지 않고 돌아온 게 천만다행이다”고 하소연했다.

우선 선수구성부터 살펴보자. 북한 축구대표팀의 에이스 90%는 모두 4.25체육단 소속 선수들이다. 4.25는 인민무력성 즉 군인 체육단으로 북한의 최고 체육단이다. 신분이 군인이다. 우리 상무팀처럼 병역을 대신하는 병사 체육선수들이 아니다. 그들은 모두 위관급 장교로 스포츠 선수 중 최고의 대우를 받는다. 우리 선수들이 북한 축구의 난폭성을 제대로 전해주었다. 

평양에서 월드컵 예선을 치르고 돌아온 축구 대표팀이 악몽 같았던 경기 상황을 전했다. 주장 손흥민은 17일 “부상 없이 돌아온 것만으로도 다행”이라고 했다.

축구협회 최영일 부회장은 “(북 선수들이) 팔꿈치를 휘두르고 무릎을 들이댔다”며 “지금까지 그런 축구는 처음 봤다”고 했다. 최 부회장은 “전쟁 같았다”고 했다. 한국 대표팀은 평양 공항에서부터 곤욕을 치렀다. 소지품을 전부 적어내야 했고 일일이 검사받느라 통관에만 3시간 가까이 걸렸다. 그 과정에서 고기·해산물 등 선수단 음식 재료 3상자를 빼앗겼다. 선수들을 지치게 만들고 위축시키려는 목적이다.

호텔에선 거의 감금당했다고 한다. 호텔 내 기념품점에도 접근할 수 없었다고 한다. 유령 경기장에 군인들만 있는 광경을 본 선수들이 어떤 느낌이었겠나. 선수단은 “지옥이 따로 없었다”고 했다. 우리 대표팀이 ‘전쟁’과 ‘지옥’을 경험해야 했던 건 신(神) 같은 독재자 1인 때문이다. 북한 축구는 올 초 카타르에 0대 6으로 대패했다. ‘김일성 경기장’에서 한국에 지는 모습을 김정은이 보기 싫었던 것이다.

태영호 전 북한 공사는 “북이 졌더라면 최고 존엄(김정은) 얼굴에 X칠을 하는 것”이라며 “만약 한국이 이겼다면 손흥민 다리가 하나 부러졌든지 했을 것”이라고 했다. 실제 2005년 ‘김일성 경기장’에서 북이 이란에 지자 북 관중은 이란 팀 버스를 가로막고 난동을 부렸다. 우리는 그동안 북한 축구팀이 국제경기에서 여러 차례 싸우는 모습을 보아왔기에 이번 축구 아닌 ‘투구’를 벌인 일에 그다지 놀라는 국민들은 없다.

북에서 스포츠는 김정은을 위한 정치 도구이자 선전 수단일 뿐이다. 태 전 공사는 “무승부로 여러 사람 목숨이 살았다”고 했다. 그 말대로 북 선수는 ‘살려고’ 뛰었을 것이다. 이것을 스포츠라 할 수 있나. 미·중 ‘핑퐁 외교’처럼 스포츠가 평화와 화해의 매개가 되기도 한다. 그러나 당시 미국 대표팀이 중국에서 푸대접을 받았나, 무관중 경기를 했나, 지면 죽는 선수라도 있었나. 지금 국제사회에선 “북이 월드컵을 정치화한 것은 심각한 스포츠 정신 위반” “북 행태를 제재해야 한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북과 공동 올림픽을 추진할 게 아니라 북이 바뀔 때까지 스포츠 무대에서 퇴출시켜야 한다. 통일부 장관은 “실망스럽다”면서도 “무관중은 남측 응원단을 받지 않은 상황에서 공정성 조치를 취한 것이란 해석도 있다”고 북한을 대변했다. 김정은 대변인 노릇을 해도 정도가 있다. 국가대표조차 보호하지 못하는 정권이 부끄러워 하기는 커녕 폭력 집단을 비호하고 있다.

KBS 등은 북에서 받은 경기 영상을 방송하지 않기로 했다. ‘화질이 나쁘다’고 했지만 핑계일 것이다. 영상에서 유령 경기장의 모습과 축구가 아닌 폭행을 하는 북한 선수들을 보고 여론이 나빠지는 게 두려웠을 것이다. 우리는 처음 평양 주재 외국 대사의 메시지를 통해 겨우 김일성경기장의 참상을 읽을 수 있었다.

북한 축구선수들의 후안무치와 폭력은 절대로 어느 개별적 스포츠 관계자의 지시에 따른 것이 아니다. 우리 선수들에게 발길질하고 폭력을 쓰는 일은 뒤에서 시킨 ‘큰 인물’이 있기에 가능하다.

그가 누구인지 여기서 콕 찍어 말할 필요는 없다. 축구를 뒷전에 두고 백두산에 올라 ‘백마시위’를 한 사람, 그 지도자가 아니고서야 감이 누가 북한 축구선수들을 ‘투사’로 변화시킬 수 있단 말인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